반응형

0. 리뷰

1) 크라운 프린스컵에서 셰이크 타밈의 통치자 취임으로 공석이 된 2014년부터 이름이 바뀐 카타르컵은 원래 아미르컵 예선이 진행되는 동안 경기가 없는 해당 시즌 리그 1~4위팀이 참가하는 컵대회입니다.

하지만  리그에서의 순위가 확정된 시즌 막판에 열려 하위팀이 상위팀에 도전하는 방식으로 치뤄지던 아미르컵이 시즌 중반부터 시작되는 16강전 체제로 바뀌면서 지난 시즌 1~4위 팀이 참가하는 포맷으로 바뀌어 지난 시즌 성적에 따라 알두하일, 알라이얀, 알사드, 알가라파가 출전하게 되었습니다.

2) 카타르컵은 알두하일 (알제이쉬 성적 포함 4회 우승)과 디펜딩 챔피언 알사드 (2회 우승)만 우승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3) 정우영 선발, 남태희 하프타임 교체 45분 출전. 디펜딩 챔피언 알사드와 알라이얀의 경기에서는 VAR 판독 끝에 얻어낸 페널티킥을 산티 카솔라가 성공시킨 알사드가 0대1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선착했습니다. 최근 리그에서 그야말로 골폭풍을 일으키고 있는 알사드는 선수 보호에는 큰 관심을 두지 않는 심판의 미숙한 경기운영으로 거칠어진 가운데 일방적인 경기에도 페널티킥을 맞추는 불운 등이 이어지며 좀처럼 골을 넣지 못하고 있었지만, 볼경합 중 발생한 상대 수비수의 핸들링으로 인해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4) 구자철 결장. 알두하일은 알가라파의 오쓰만 알야흐리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실점 상황에서 자신의 발에 맞고 굴절되는 불운을 겪은 알리 카리미가 만회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후 술탄 알브라익의 결승골을 앞세워 2대1로 역전승을 거두고 알사드와 결승에서 맞붙게 되었다.

5) 올해로 7회를 맞이하는 카타르컵은 첫 3년간은 알두하일과 알제이쉬가 3년 연속으로 맞붙었으며, 알제이쉬가 알두하일과 합병한 이후에는 4년 연속 알사드와 알두하일의 맞대결로 펼쳐지게 되었습니다. 지난 대회까지 세번의 맞대결에서는 알사드가 두 번 승리를 거두고 우승했는데, 공교롭게도 알사드, 알두하일, 알사드의 순서로 교대로 우승을 차지해 왔습니다.  

 

 

1. 4강전 결과

알라이얀 0:1 알사드 (2월 18일 16:45/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라이얀 알사드
  (후반 39분) 산티 카솔라

 

 

 

알두하일 2:1 알가라파 (2월 18일 19:45/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두하일 알가라파
  (전반 20분) 오쓰만 알야흐리
(전반 36분) 알리 카리미  
(후반 27분) 술탄 알브라익  

 

 

2. 결승전

알사드 : 알두하일 (2월 26일 16:45/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반응형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0. 리뷰

1) 알라이얀은 5연승 포함 8경기 무패행진을 달리며 3위까지 올라온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쇼자 칼리자데의 결승골로 2대1 승리를 거두고 로랑 블랑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2연승을 달렸습니다.

2) 정우영 풀타임 1경고, 남태희 선발 81분 출전. 6연승을 달리며 어느덧 2위로 올라온 디펜딩 챔피언 알두하일과 파죽지세의 무패행진으로 선두를 질주하며, 이번 시즌 타팀들의 연승 브레이커로 나선 알사드와의 경기에서는 지난 라운드 슈퍼 해트트릭에 이어 해트트릭을 넣으며 폭발적인 골결정력이 살아난 알사드가 3대1 역전승을 거두고 알두하일의 6연승을 저지하며 3연승을 달리면서 알두하일과의 승점차를 11점으로 되려 벌려놨습니다. 2020년 이후 리그와 컵대회 등 모든 공식 대회에서 6번 맞붙어 6연승. 12라운드까지 8골을 넣으며 지난 두 시즌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 골결정력을 보여줬던 바그다드 부네자는 단 두 경기에서 7골을 몰아넣으며 득점 선두에 올라 본격적인 득점왕 3연패 도전에 나섰습니다. 남태희는 행운이 깃든 볼경합으로 바그다드 부네자의 역전 결승골을 이끈 후 교체 아웃되었으며, 정우영은 경고를 하나 받았지만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팀 승리를 지켰습니다.

3) 구자철 풀타임 1경고. 리그 초반의 부진을 딛고 5연승에 도전하던 알아라비와 최근 3경기에서 2무 1패로 승리가 없던 알가라파의 경기에서는 마흐디 토라비의 선제골을 지키며 알아라비가 5연승에 성공하는 듯 했으나, 후반 인저리 타임에 VAR 판독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조나탄 코자가 성공시키면서 승점을 1점씩 나눠가졌습니다. 지난 라운드 4위였던 알가라파는 카타르가 알라이얀에 덜미를 잡히면서 다시 3위를 탈환했습니다. 구자철은 인저리 타임에 들어가자마자 경고를 하나 받았지만 풀타임을 소화하며 극적인 무승부를 만끽했습니다.



1. 경기 결과

알라이얀 2:1 카타르 (1월 12일 16:1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라이얀

카타르

 (전반 46분) 요한 볼리

 

 (후반 9분) 쇼자 칼리자데

 

 

 (후반 34분) 유스프 벨라이리 



알사드 3:1 알두하일 (1월 12일 18:4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사드

알두하일

 

 (전반 6분) 알모에즈 알리

 (전반 14분) 바그다드 부네자

 

 (후반 5분) 바그다드 부네자

 

 (후반 42분) 바그다드 부네자

 



알사일리야 2:0 알카라이티야트 (1월 12일 18:45/ 하마드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사일리야

알카라이티야트

 (전반 27분) 압둘까디르 엘리아스

 

 

 (전반 44분 퇴장) 다니엘 구무 

 (후반 6분) 무한나드 알리

 



움 살랄 0:0 알와크라 (1월 13일 16:15/ 수하임 빈 하마드 스타디움)

움 살랄

알와크라



알가라파 1:1 알아라비 (1월 13일 18:45/ 수하임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가라파

알아라비

 

 (전반 11분) 마흐디 토라비

 (후반 52분) 조나탄 코자

 



알아흘리 1:2 알코르 (1월 13일 18:45/ 하마드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아흘리

알코르

 

 (전반 2분) 지안니스 펫팟지디스

 

 (전반 7분) 지안니스 펫팟지디스

 (후반 18분) 라파엘 바즈 (자책골)

 




2. 리그 순위

순위경기승점득점실점득실차연승/연패
1알사드141220385310433연승
2알두하일1490527352015
3알가라파147342429218
4카타르147252324159
5알라이얀1464422161332연승
6알아흘리14716222025-52연패
7알아라비14545191821-3
8알사일리야14536181726-9
9움 살랄1435614816-8
10알와크라14428141324-11
11알코르14248101026-169연패
12알카라이티야트1420126935-26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카타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0. 리뷰

1) 알사드는 알두하일과의 경기 전날 지난 여름 팀을 떠난 가비 뒤를 이를 대체 선수로 비야레얄의 레전드인 산티 카솔라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차비 현 감독, 가비의 뒤를 잇는 알사드의 스페인 미드필더 계보를 이은 그의 계약기간은 2년이며, 등번호는 18번.

2) 이재익 대기 결장. 지난 라운드 알아라비와의 더비에서 아쉽게 비겼던 알라이얀은 알사일리야와의 경기에서 전반 초반에 일찌감치 터진 야신 브라히미의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 1대0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재익은 리그 재개 후 열린 세 경기 연속 벤치에서 대기하다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습니다.

3) 구자철 풀타임 1경고. 알가라파는 선제골을 넣고도 후반 초반 역전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던 후반 정규시간 종료 직전 터딘 조나단 코드자의 멀티 극장골에 힘입어 알코르와 2대2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풀타임을 소화한 구자철은 전반 중반 경고를 하나 받았지만 팀에서 가장 많은 파울을 얻어내는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극적인 무승부에 기여했습니다.

4) 알사드와 알두하일 선수단은 경기를 앞두고 양팀 선수들이 대형 레바논 국기를 들며 지난주 베이루트항 폭파사고로 상심에 젖어있는 레바논 국민들을 위한 입장 세리머니를 선보였습니다.

5) 남태희 선발 90분 출전, 정우영 풀타임. 알사드는 리그 전반기 대승에 이어 후반기 맞대결에서도 승리를 거둬 리그 우승의 9부 능선을 넘으려던 알두하일과의 경기에서 알라이얀에서 영입한 로드리고 타바타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 알두하일에 1대0 신승을 거두고 리그 재개 후 3연승을 달렸습니다. 알사드는 올시즌 리그, 아챔, 컵대회를 통틑어 알두하일과 맞붙은 총 여섯번의 맞대결에서 유일한 패배였던 전반기의 패배를 설욕한 것은 물론, 리드 선두 알두하일과 2위 알라이얀의 승점차를 1점차로 좁히면서 두 경기를 남겨놓은 현재 우승을 노리는 두 팀간의 경쟁을 더욱 뜨겁게 만들었습니다. 알사드 이적 후 데뷔골을 터뜨린 로드리고 타비타는 자신의 골로 역전 우승을 노리는 친정팀에 선물을 안겨주었습니다. 후반 인저리 타임에 교체아웃된 남태희와 풀타임을 서화한 정우영은 팀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1. 경기 결과

알라이얀 1:0 알사일리야 (8월 6일 16:30/ 알자누브 스타디움)

알라이얀

알사일리야

 (전반 8분) 야신 브라히미

 



알와크라 2:1 알아라비 (8월 6일 18:4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와크라

알아라비

 

 (전반 15분 퇴장) 칼리파 사아드 칼라프

 

 (전반 20분) 함디 하르바위

 (후반 26분) 크리스티안 프리에토

 

 (후반 30분) 오마르 알리

 



알가라파 2:2 알코르 (8월 7일 16:30/ 알자누브 스타디움)

알가라파

알코르

 (전반 36분) 조나단 코드자

 

 

 (후반 3분) 아흐메드 하무단 

 

 (후반 7분) 루카 보르게스

 (후반 45분) 조나단 코드자

 



알샤하니야 0:0 카타르 (8월 7일 18:4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샤하니야

카타르



움 살랄 1:1 알아흘리 (8월 8일 16:30/ 알자누브 스타디움)

움 살랄

알아흘리

 (전반 45분) 라울 베세르라

 

 

 (후반 27분) 라미 파예즈 (자책골) 



알사드 1:0 알두하일 (8월 8일 18:4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사드

알두하일

 (전반 24분) 로드리고 타바타 

 




2. 리그 순위

순위경기승점득점실점득실차연승/연패
1알두하일20144246361620
2알라이얀20136145371522
3알사드201325414928213연승
4알가라파209563232284
5알아라비206772528271
6알사일리야20749252125-4
7알와크라20668242729-2
8알아흘리205510202434-10
9카타르20479191825-72연무
10움 살랄20389171836-184연무
11알코르203710162332-92연무
12알샤하니야20299152240-182연무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카타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0. 리뷰

1)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입되면서 무관중 경기를 펼쳤던 사우디 리그나 UAE 리그와 달리 관중의 입장을 허용했던 카타르 축구협회는 카타르에 본격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기 시작하자 방침을 바꿔 무관중 경기를 펼치기로 결정하면서 8강전의 두번째 경기인 알마르키야와 알라이얀전부터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었습니다.

2) 공교롭게 관중이 입장하는 마지막 경기가 되었던 8강전 첫 경기 알아라비와 알아흘리의 경기에서는 피에르 미쉘 라속가의 멀티 결승골에 힘입어 알아라비가 알아흘리를 3대0으로 꺾고 4강에 선착했습니다.

3) 이재익 풀타임. 무관중 경기로 펼쳐진 첫 경기였던 알마르키야와 알라이얀의 경기에서는 16강전에서 알가라파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던 2부 리그의 알마르키야가 그 기세를 이어 아흐메드 무바라크의 결승골에 힘입어 알라이얀을 1대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하였습니다. 알라이얀은 알가라파에 이어 알마르키야가 일으킨 이변의 희생양이 되었습니다. 이재익은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의 패배로 4강 무대를 밟는데 실패했습니다.

4) 정우영 풀타임, 남태희 풀타임. 주전 선수들의 잇단 시즌 마감 및 부상으로 인한 전력 손실로 인해 리그 우승을 포기한 채 아미르컵 우승 도전에 나선 알사드는 리그 후반기 맞대결에서 패배를 안겨준 알와크라와의 경기에서 두 골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하며 탈락 위기에 내몰렸지만, 승부차기에서 경기 선발로 나선 98년생 후보 골키퍼 미슈알 바르샴이 두 개의 승부차기를 선방해내는 대활약 끝에 1대4 승부차기 승을 거두고 리그에서의 패배를 설욕하며 극적으로 4강에 진출했습니다. 나란히 선발로 나선 정우영과 남태희는 풀타임을 소화했으며, 주포 바그다드 부네자를 후보 명단에 넣으면서 포메이션 상 보기드문 스트라이커 위치에서 뛰었던 남태희는 두번째 승부차기 키커로 나서 슛 방향은 읽혔지만, 스피드로 상대 골키퍼를 넘어 골을 성공시키면서 팀 승리에 일조했습니다.

5) 디펜딩 챔피언 알두하일은 에드밀손 주니오르의 결승골과 압둘라 알아흐라크 알모에즈 알리 등의 골세례로 알사일리야를 4대0으로 완파하고 마지막으로 4강에 진출하여 지난 대회 결승에서 맞붙었던 알사드와 4강전에서 맞붙게 되었습니다.

6) 아미르컵 8강전이 끝난 14일 카타르 축구협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 차원에서 3월 29일까지 아미르컵, QNB 리그 등 모든 대회 일정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지만, QNB 리그 연맹은 카타르 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수가 400명을 넘어선 16일 내린 추가 지침을 통해 리그 내 모든 팀들의 일일 훈련을 16일부터 무기한 중단할 것을 명령하면서 리그 재개 일정은 기약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1. 경기 결과

알아라비 3:0 알아흘리 (3월 11일 18:30/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아라비

알아흘리

 (전반 2분) 피에르 미쉘 라속가

 

 (전반 22분) 피에르 미쉘 라속가

 

 (후반 24분) 칼리파 사아드 칼라프

 



알마르키야 1:0 알라이얀 (3월 12일 18:3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마르키야

알라이얀

 (후반 37분) 아흐메드 무바라크

 



알와크라 2:2 알사드 (3월 13일 18:30/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PK 1:4

알와크라

알사드

 

 (전반 43분) 마르코 파비앙

 

 (후반 11분) 하쉼 알리

 (후반 21분) 칼리드 무니르

 

 (후반 83분) 이스마엘 마르다니

 



알두하일 4:0 알사일리야 (3월 14일 18:3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두하일

알사일리야

 (전반 24분) 에드밀손 주니오르

 

 (후반 4분) 압둘라 알아흐락

 

 (후반 7분) 알모에즈 알리

 

 (후반 20분) 압둘라흐만 무함마드

 



2. 4강전

알아라비 : 알마르키야 (미정/ 미정)

알사드 : 알두하일 (미정/ 미정)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카타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0. 리뷰

1) 리그가 시작되기도 전에 아챔 16강전에 이어 3연전을 치루게 된 알사드와 알두하일의 마지막 경기는 리그 우승팀 알사드와 아미르컵 우승팀 알두하일간의 카타르 리그 슈퍼컵인 셰이크 자심컵입니다. 지난해 리그 마지막경기인 아미르컵에서 이어지는 리그 내 2연전이기도 한 이번 경기는 거칠었던 지난 아미르컵에서 퇴장당했던 선수들에 대한 징계에 따라 알두하일의 알무아즈 알리, 알사드의 바그다드 부네자, 타릭 살만, 하미드 이스마일이 나란히 결장하게 되었습니다. ([2019 아미르컵 결승전] 알와크라 스타디움 개장경기에서 알두하일이 알사드를 꺾고 에미르컵 2연패 달성 참조) 

2) 정우영 선발, 남태희 교체 30분 출전. 알두하일을 꺾고 아챔 8강에 진출한 알사드는 아미르컵 여파에 따른 전력 누수에도 불구하고 알리 아사드의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 또다시 알두하일을 꺾고 2017년 우승 이후 2년 만에 셰이크 자심컵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리그 최대 라이벌 알두하일과의 3연전으로 감독 생활을 시작한 차비 에르난데스 감독에게는 감독 데뷔 이후 3경기 만에 첫 우승이자, 알사드로서는 셰이크 자심컵 15회 우승 및 국내 대회 역대 통산 70회 우승. 알두하일은 유스프 음사크니는 오이펜 임대 후 복귀했지만, 남태희 이적 이후 그의 빈자리를 여전히 메우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 영입한 이라크의 영건 무한나드 알리마저 아직 제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루이즈 마틴과 아심 마디보가 잇달아 퇴장당하면서 한 골을 만회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지난 시즌에는 주전을 확보하지 못했다가 차비 에르난데스 감독 부임 이후 붙박이 주전으로 자리잡고 있는 정우영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무실점 승리에 기여했으며, 세경기 만에 처음으로 교체투입된 남태희는 지난 시즌 알두하일 소속으로 아미르컵 우승을 차지한데 이어, 이어진 셰이크 자심컵에서는 알사드 소속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습니다. 

3) 차비 에르난데스는 감독 부임 이후 맞이한 알두하일과의 3연전에서 주포 바그다드 부네자의 침묵 속에서도 2연승을 거두고 2승 1무로 마무리하며 새내기 감독으로 곧 시작될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게 된 반면, 감독생활 7개월 째인 알두하일의 루이 파리아 감독은 지난 시즌 리그 준우승에도 불구하고 아미르컵 우승으로 체면을 살렸지만 아챔 탈락에 이어 슈퍼컵에서의 준우승으로 위기를 맞게 되었습니다.



1. 경기 결과

알사드 1:0 알두하일 (8월 17일 19:0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사드

알두하일

 (전반 13분) 알리 아사드

 

 

 (후반 23분 퇴장) 루이즈 마틴

 

 (후반 48분 퇴장) 아심 마디보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카타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