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카타르 리그 20/21 시즌 준우승팀 알두하일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지난 시즌 하반기에 아시안 쿼터로 임대 영입했던 알리 카리마와의 임대 계약 종료와 동시에 알사드와의 2년 계약 종료 후 자유계약 선수가 된 남태희를 재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지난 6월 5일 알사드의 홍보 책임자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알사드가 정우영과의 계약 연장 및 잔류를 더 우선시하고 있으며, 남태희에겐 1년 연장가능한 옵션이 있지만, 그 옵션의 유효기간이 제한적이라고 일찌감치 밝힌 바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인터뷰대로 알사드는 6월 13일에 정우영과의 2년 계약연장을 발표했고, 7월 2일에는 남태희와의 계약 종료를 공식 발표했었습니다. (남태희가 알사드를 떠나면서 지난 두시즌 동안 알사드의 아챔 스쿼드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던 정우영은 내년 아챔 무대에 복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남태희와 알사드간의 계약 종료가 7월 2일 구단의 공식 발표 이전인 6월 중순 일찌감치 확정되면서 걸프리그 최고의 아시안 쿼터 선수인 그를 영입하기 위해 알아라비를 시작으로 자금력을 앞세운 알가라파와 알라이얀 등의 카타르 리그 내 클럽들과 지난 시즌 사우디 리그 준우승팀 알샤밥까지 적극적으로 영입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지만, 남태희의 최종 선택은 그동안 링크설이 거의 없었던 친정팀 알두하일 복귀였습니다.

 

2011년 12월 26일 발렌시아에서 현역 은퇴 후 레퀴야 감독으로 부임하며 감독 커리어를 시작했던 자말 벨마디 감독의 부름에 응해 1부 리그 승격 후 첫 시즌에서 우승을 차지한 레퀴야로 이적했던 남태희는 레퀴야가 알두하일로 이름을 바꾼 동안 여덟 시즌을 뛰면서 공식 경기 통산 100골을 기록하며 스트라이커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알두하일 구단 역사상 통산 최다 득점자라는 기록을 보유한 레전드가 되었습니다. 그가 레퀴야의 아챔 무대 데뷔골을 시작으로 다양한 기록을 올리며 구단사에 자신을 이름을 각인시키는 동안 알두하일은 리그 5회 우승, 카타르컵 2회 우승, 셰이크 자심컵 2회 우승, 카타르컵 3회를 달성하며 1부 리그 승격과 동시에 리그 최강팀 알사드의 아성을 위협한 2010년대 리그 최고의 팀으로 자리잡게 만든 주인공이었습니다.

 

그는 개인적으로도 삼수 끝에 2017년 5월 차비를 제치고 카타르 리그 올해의 선수에 선정되었고, 2018년과 2019년에는 아챔 시즌 올스타 스쿼드에 이름을 올린 바 있습니다. 알두하일 소속으로는 두번째로 리그 최우수 선수에 이름을 올린 남태희는 카타르 리그 역사상 유일한 아시안 쿼터 출신의 리그 최우수 선수이자, 구단 통산 최다 득점자이기도 합니다.

 

남태희는 18/19시즌 중이던 2018년 11월 20일 아시안컵을 앞두고 열린 우즈벡과의 국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당한 무릎 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일찌감치 시즌을 마감한 상황에서 현역 은퇴 후 다음 시즌인 19/20시즌 알사드 차기 감독으로 내정되어 있던 차비 에르난데스의 픽업으로 리그 내 라이벌 팀인 알사드로 전격 이적한 후 부상에서 복귀하여 19/20시즌부터 두 시즌을 활약했으며, 국대로 선발된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도 맹활약을 선보였습니다.

 

그는 비슷한 시기에 알힐랄에서 개인 통산 세번째 무릎인대 파열 부상을 당해 바르셀로나에서 같이 치료를 받았지만, 그 여파로 인해 여전히 제대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는 UAE 리그의 오마르 압둘라흐만과 달리 무릎인대 부상에서 복귀한 후 이적한 알사드에서도 준수한 활약을 펼치며 수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데 일조하면서 계약연장 옵션을 사용할 것으로 보였지만, 팀이 안그래도 공격진이 넘치는 상황에서 지난 시즌 이적 첫 시즌에 리그 올해의 선수가 된 산티 카솔라에 이어 로드리고 타바타까지 영입하게 되자 전술적으로 애매한 상황에 놓이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었던 것이 옵션을 사용하지 않고 계약을 두 시즌 만에 종료한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알두하일은 팀의 레전드였던 남태희의 알사드 이적 후 두시즌 반 동안 아시안 쿼터로 나카지마 쇼야 (일본/ 계약 종료), 무한나드 알리 (이라크/ 알사일리야 임대 중), 라민 레자이안 (이란/ 알사일리야 임대 중), 알리 카리미 (이란/ 임대 종료) 등을 영입했지만, 그와 같은 존재감을 과시하며 자리를 메울 선수를 찾지 못했던 상황에서 지난달에는 일본 국대주장인 삼프도리아의 요시다 마야에게 메가 오퍼를 던졌다가 거절당한 후, 자유 계약으로 풀린 남태희를 다시 영입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시즌 초반 부진으로 리그 2연패 도전에 실패했던 준우승에 만족해야만 했던 알두하일은 시즌 종료 후 마이클 올룽가와 에드밀손 주니오르를 제외하고 베나티아와 두두 등 외국인 선수와의 계약을 종료한 상황입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0. 리뷰

1) 20/21시즌 종료까지 아미르컵 4강전과 결승전을 남겨놓은 가운데, 구단 소식통에 따르면 알사드 구단이 차비 감독과의 계약 갱신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오면서 차비 에르난데스 알사드 감독의 거취가 화두에 올랐습니다. 감독으로 부임한 이래 (당연히) 리그에서는 좋은 성과를 얻었지만, 아챔 무대에서는 지난해 16강 탈락, 올해 조별예산 탈락으로 부진하기도 했으니까요. 하지만 아미르컵 4강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차비 에르난데스 감독이 이를 부인하면서 알사드와의 계약을 한 시즌 더 연장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단, 바르샤가 그를 감독으로 원할 경우 언제든지 떠날 수 있다는 조건부로 말이죠... 과연 그의 거취는?

2) 우여곡절 끝에 극적으로 이번 시즌을 4위로 마무리한 구자철의 알가라파는 알사드와 알아라비의 4강전 결과가 그 어느 팀보다 중요했습니다. 이번 대회 4강전에는 시즌 1~3위팀과 알아라비가 진출했기 때문에 알아라비만 탈락하면 아미르컵 결과에 상관없이 이번 시즌 올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내년 아챔 플옵 진출권을 자동으로 확정지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3) 남태희 선발 84분 출전 1골, 정우영 풀타임. 지난 시즌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디펜딩 챔피언 알사드와 준우승팀 알아라비가 2년 연속으로 4강전에서 맞붙은 가운데 남태희의 결승골과 바그다드 부네자, 산티 카솔라의 외국인 공격수 3인방의 연속골을 앞세운 알사드가 알아라비를 3대0으로 완파하고 아미르컵 통산 26번째이자 2년 연속 결승전에 진출했습니다. 선발 출전한 남태희는 알가라파와의 8강전에 이어 알아라비와의 4강전에서도 결승골을 넣으며 알사드를 결승으로 이끌고 경기 막판에 교체 아웃되었으며, 아챔에 휴식을 취했던 정우영은 오랜만에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클린시트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4) 알사드가 알아라비를 꺾고 결승에 진출하면서 알가라파의 내년 아챔 플옵 진출이 확정되었습니다.

5) 2018년 결승전 이후 아미르컵에서 3년 만에 맞붙은 알두하일과 알라이얀의 리턴 매치에서는 알라이얀이 야신 브라히미의 결승골을 앞세워 마이클 올룽가가 한 골을 만회하며 뒤쫓아 온 알두하일에 설욕하며 3년만에 아미르컵 결승에 진출하며 2013년 대회 우승 이후 8년만의 우승에 도전하게 됩니다. 뜨거웠던 두 팀의 경기는 후반 막판 선수들간에 충돌하면서 더욱 격해진 분위기 속에 마무리되었습니다. 

6) 알라이얀과 알사드는 알사드의 승리로 끝난 2019년 아미르컵 준결승에서의 맞대결 이후 2년만의 리턴 매치입니다. 

7) 로랑 블랑 알라이얀 감독은 지난해 알라이얀 감독 부임 이후 6개월만에 처음이자 14/15시즌에서 15/16시즌으로 이어지는 프랑스 국내 대회 트레블 2연패를 달성하고 아챔에서의 실패로 물러났던 2016년 파리 생제르망 감독 시절 마지막 우승 이후 축구계로 복귀한 알라이얀에서 5년만의 우승 트로피에 도전하게 됩니다. 

 

 

1. 경기 결과

알사드 3:0 알아라비 (5월 9일 22:0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사드알아라비
(전반 11분) 남태희 (아미르컵 2호골/ 시즌 12골 6어시스트) 
(후반 11분) 바그다드 부네자 
(후반 35분) 산티 카솔라 

 

 

 

알두하일 1:2 알라이얀 (5월 10일 22:0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두하일알라이얀
 (전반 13분) 다미 트라오레
 (후반 14분) 야신 브라히미
(후반 37분) 마이클 올룽가 
(후반 49분 퇴장) 알모에즈 알리 

 

 

2. 결승전

알라이얀 : 알사드 (5월 14일 19:0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728x90
반응형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0. 리뷰

1) 카타르 축구협회는 지난 3월초 시즌 잔여 일정을 검토하면서 아챔 조별예선이 4월에 예정대로 열리게 될 경우 이 기간을 활용한 새로운 컵대회를 신설하기로 결정했었습니다. 리그는 4월 10일에 마무리되고, 아미르컵은 5월이나 되어야 남아있는 준결승전과 결승전을 치룰 수 있기에 붕떠버린 한 달간을 활용하기로 한 것이죠.

2) 그리고 한달 뒤, 아챔 조별예선이 예정대로 진행되게 되자 카타르 축구협회는 카타르 축구협회 컵 (Qatar Footbal Association Cup/ 이하 QFA컵)이라 명명한 새로운 컵대회 준비에 들어가게 됩니다.

3) 그런데... 아챔 플옵에서 탈락한 알가라파를 제외한 알사드, 알두하일, 알라이얀이 아챔 조별예선에 참가하게 되다보니 대회에 참가가능한 팀은 불과 9개팀 밖에 안됩니다. 리그의 강팀들이 어쩔 수 없이 빠지고, 축구협회컵이라는 대회명이 무색하게 출전팀이 적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시즌 도중에 갑툭튀로 신설된 QFA컵의 첫 대회는 2부리그 8개팀을 포함해 총 17개팀이 참가하는 토너먼트 대회로 결정되었습니다. 16/17시즌까지는 2부 리그팀이 네 팀 밖에 안되어 1부 리그의 2군을 출전시키는 변태적인 2부 리그를 꾸려나갔지만. 18/19시즌부터 1부 리그 2군을 뺀 6개팀으로, 그리고 19/20시즌부터는 8개팀으로 늘어나 2부 리그를 구성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회가 내년 이후에도 계속되고, 아챔 일정과 겹치지 않는다면 1~2부 리그의 20개팀이 참가하는 대회가 될 수도 있겠죠.

1부 리그 2부 리그
알가라파
알아흘리
카타르
알아라비
알와크라
알사일리야
움 살랄
알코르 (승강 플옵에서 승리하여 21/22시즌 1부 잔류)
알카라이티야트 (21/22시즌 2부 강등)
알샤말 (21/22시즌 1부 승격)
알샤하니야 (승강 플옵에서 패배하여 21/22시즌 2부 잔류)
무아이다르
메사이미르
알마르키야
루사일
알빗다
알와압

4) 대회 1주일 전 열린 조편성을 통해 변칙적인 5개조로 편성된 조추첨이 이뤄지고 각 조의 팀들이 한번씩 경기를 펼친 후 아챔과 마찬가지로 5개조의 조1위팀 다섯 팀과 조2위 팀 중 성적 상위 3개팀이 8강에 진출하는 방식의 조별예선이 4월 15일부터 시작되었습니다.

5) 구자철의 알가라파는 B조 2위를 차지했지만 조2위팀 중 1위의 성적으로 8강에 진출해 무아이다르에게 대역전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지만, B조 1위팀이자 아미르컵 16강전에서 패배를 당하며 광탈의 아픔을 맛보게 했던 2부 리그 소속의 알마르키야에게 QFA컵 조별 예선 역전패 (2대3)에 이어 4강전에서도 또다시 역전패 (5대3)의 수모를 당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되었습니다. 이번 시즌 알마르키야와의 세차례 대결에서 3연패를 당한 알가라파는 맞대결에서 7승 2무의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던 알마르키야에게 2018년 리그에서 첫 패배를 당한 이후 공식대회 4연패를 기록 중입니다. 

6) 알가라파에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한 알마르키야와 알아라비에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한 알사일리야와의 초대 QFA컵 결승전에서는 후반에 터진 티아고 베제라의 결승골을 잘 지킨 알사일리야가 알마르키야를 0대1로 꺾고 초대 Q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지난 3월 말 리그 컵대회인 오레두컵에서 창단 이후 1부 리그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한데 이어 시즌 더블을 달성하며 팀에 있어서는 그야말로 역사적인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1. 경기 결과

알마르키야 0:1 알사일리야 (5월 5일 22:00/ 하마드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마르키야 (2부 리그) 알사일리야 (1부 리그)
  (후반 29분) 티아고 베제라

 

티아고 베제라의 결승골

 

 

시상식

 

728x90
반응형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0. 리뷰

1) 남태희 대기 결장, 정우영 결장. 알사드는 대부분의 주전들에게 휴식을 준채 치룬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상대 자책골과 로드리고 타바타, 유스프 압둘라작의 연속골을 앞세워 3대0 완승을 거두고 19승 3무 77득점 14실점이라는 압도적인 성적으로 알두하일에 이어 카타르 리그 역사상 두번째이자, 알사드로는 첫 무패우승을 달성했습니다.

2) 카타르 리그 역사상 첫 무패우승이었던 17/18시즌의 알두하일은 19승 3무로 성적은 같지만 86득점 27실점의 성적을 거둔 바 있으며, 남태희는 카타르 리그에서 두 번의 무패우승을 경험한 유일한 선수가 되었습니다.

3) 이번 우승은 알사드 감독으로 데뷔한 차비 에르난데스 감독 커리어에서 두 시즌 동안 여섯번째 우승이자 첫 리그 우승, 그리고 무패 우승입니다.

4) 리그 초반을 죽써서 일찌감치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던 디펜딩 챔피언 알두하일은 3위에 도전하던 알아흘리와의 경기에서 에두아르도 페레이라와 마이클 올룽가의 멀티골을 앞세워 4대0 대승을 거두며 시즌 막판 여덟 경기 무패행진으로 리그를 마쳤습니다.

5) 부진했던 알라이얀은 승강 플레이오프가 확정된 알코르와의 경기에서 비기며 3위를 유지했습니다.

6) 구자철 풀타임 1골. 3월 중순 이후 리그 3연패, 오레두컵 4강 탈락, 아챔 플레이오프 탈락의 부진에 허덕이던 알가라파는 지난 라운드에 리그 잔류를 확정지은 움 살랄의 카이케 모레노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구자철의 리그 5호골로 전반을 마친데 이어 후반에만 4골을 몰아넣으며 1대5 역전승을 거두고 공식 대회 5연패에서 탈출하며 알두하일에게 전날 패한 알아흘리와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극적으로 4위에 오르며 시즌을 마감했습니다. 구자철은 리그 4연패, 공식 대회 6연패에 빠질 수 있는 상황에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동점골로 대역전극의 발판을 닦았습니다.

7) 극적으로 리그 4위로 마무리하면서 알가라파는 이번 시즌 남아있는 아미르컵 결과에 따라 내년 아챔 플옵 진출을 노려볼 수 있는 경우의 수를 따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 4강에 오른 팀 중 세 팀 (알사드, 알두하일, 알라이얀)이 이미 아챔 출전권을 획득한 상황이기에 알가라파로서는 알사드가 4강전에서 알아라비를 꺾기만 하면, 우승팀에 상관없이 2년 연속 아챔 플옵 진출권을 확보하게 됩니다.

 

 

1. 경기 결과

알사드 3:0 카타르 (4월 9일 18:1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사드 카타르
(전반 3분) 칼리드 아흐메드 (자책골)  
(전반 39분) 로드리고 타바타  
(후반 31붕) 유스프 압둘라작  

 

 

알두하일 4:0 알아흘리 (4월 9일 18:15/ 하마드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두하일 알아흘리
(전반 3분) 에두아르도 페레이라  
(후반 9분) 마이클 올룽가  
(후반 38분) 마이클 올룽가  
(후반 44분) 에두아르도 페레이라  

 

 

알라이얀 1:1 알코르 (4월 9일 20:3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라이얀 알코르
(전반 44분) 프랑크 콤  
  (후반 31분) 사이드 무함마드

 

알아라비 3:1 알사일리야 (4월 10일 18:15/ 수하임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아라비 알사일리야
(전반 10분) 메흐르다드 모함마디  
(전반 27분) 메흐르다드 모함마디  
  (전반 47분) 라민 레자이안
(후반 36분) 메흐르다드 모함마디  

 

 

알카라이티야트 0:2 알와크라 (4월 10일 20:3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카라이티야트 알와크라
  (전반 13분) 압둘라흐만 무스타파
  (전반 46분) 압둘가니 무니르

 

 

움 살랄 1:5 알가라파 (4월 10일 20:30/ 수하임 빈 하마드 스타디움)

움 살랄 알가라파
(전반 15분) 카이케 모레노  
  (전반 26분) 구자철 (리그 5호골/ 시즌 7골)
  (후반 2분) 오쓰만 알라위
  (후반 14분) 아흐메드 알가네히
  (후반 17분) 조나단 코자
  (후반 45분) 아들렌 구에디우라

 

 

2. 최종 순위

728x90
반응형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0. 리뷰

1) 알가라파의 아챔 플옵 일정으로 인해 알와크라와 알가라파의 경기는 19라운드가 끝나고 A매치 휴식기 중이었던 3월 중순으로 앞당겨서 치뤘습니다. 

2) 구자철 선발 67분 출전. 알가라파는 강등권 탈출을 위해 몸부림치던 알와크라와의 경기에서 후반 시작하자마자 무함마드 벤옛뚜에게 결승골을, 압둘라흐만 무스타파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예상 밖의 2대0 패배를 당했습니다. 알와크라는 귀중한 승리를 거두며 강등권에서 안전하게 탈출하는 계기를 마련했고, 예상 밖의 패배를 허용했던 알가라파는 막판 연패의 시작으로 유리할 것만 같았던 3위 경쟁에서 스스로 무너지게 되었습니다. 선발 출전한 구자철은 경기가 기운 시점에서 교체아웃되었습니다.

4) 막판 5연승을 달리고 있던 알두하일은 두두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강등을 피하려는 의지를 보인 알코르와 무승부를 거두면서 2부 리그로의 다이렉트 강등은 일단 피했습니다.

5) 정우영 풀타임. 남태희 후반 교체 30분 출전. 알사드는 라이벌 알가라파와의 더비에서 산티 카솔라의 결승골을 앞세워 2대1 승리를 거두고 무패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겨 두었습니다. 정우영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고, 남태희는 후반에 교체출전했습니다.

6) 강등권에 한 발을 걸치고 있던 움 살랄은 알사일리야와의 경기에서 카이케 모레노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두고 2연승을 달리며 리그 잔류의 강한 의지를 보였던 알코르의 추격을 뿌리치고 리그 잔류를 확정지었습니다. 알코르는 2부 리그 2위팀과의 승강 플레이오프행이 확정되었습니다.

7) 리그 1, 2위와 강등 및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팀이 확정된 카타르 리그 최종 라운드는 아챔 플옵 진출권을 놓고 승점 2점차로 맞물려 있는 알라이얀, 알아흘리, 카타르의 3위 경쟁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1. 경기 결과

알와크라 2:0 알가라파 (3월 16일 17:00/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와크라 알가라파
(후반 1분) 무함마드 벤옛뚜  
(후반 17분) 압둘라흐만 무스타파  

 

 

카타르 1:1 알아흘리 (4월 6일 18:1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카타르 알아흘리
  (전반 40분) 압둘라쉬드 이브라힘
(후반 15분 퇴장) 크리스티안 프리토  
(후반 29분) 바샤르 본얀  

 

 

알코르 1:1 알두하일 (4월 6일 20:30/ 하마드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코르 알두하일
  (후반 4분) 에두아르도 페레이라
(후반 20분) 지안니스 펫팟지디스  

 

 

알사드 2:1 알라이얀 (4월 6일 20:3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사드 알라이얀
(전반 4분) 바그다드 부네자  
  (후반 28분) 요한 볼리
(후반 21분) 산티 카솔라  

 

 

움 살랄 1:0 알사일리야 (4월 7일 18:15/ 하마드 빈 칼리파 스타디움)

움 살랄 알사일리야
(후만 14분) 카이케 모레노  

 

 

알아라비 1:2 알카라이티야트 (4월 7일 20:30/ 하마드 빈 칼리파 스타디움)

알아라비 알카라이티야트
(전반 14분) 압둘아지즈 알안사리  
  (전반 24분) 오마르 사쿠
  (후반 3분) 무함마드 오스만

 

 

 

 

2. 리그 순위

 

728x90
반응형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