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여행정보/호텔2019. 10. 22. 23:50


두바이 엑스포 유치가 확정된 후인 2013년 가을, 두바이의 디벨로퍼 에마아르와 두바이 홀딩스는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여 크릭 너머 다운타운 두바이 맞은편 도심 속 조류 서식지로 유명한 라스 알코르 야생동물 보호구역 옆 미개발된 지역에 두바이 크릭 하버라는 신도시 개발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라스 알코르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상징하는 조류는 플라밍고!)


두바이 크릭 하버 개발 프로젝트는 두바이 홀딩스가 2006년 4월 두바이 홀딩스가 발표했다가 두바이를 부도 직전까지 내몰았던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로 인해 표류하고 있었던 더 라군스 (The Lagoons) 프로젝트를 에마아르와 손잡고 부활시킨 것이었습니다. 당초 더 라군스는 라스 알코르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확장하여 다리로 연결된 일곱개의 인공섬을 만들고 그 섬 위에 주거 지역, 쇼핑센터, 오피스 지역, 마리나를 설치한다는 개발계획이었죠. 



보류되다가 사라졌던 수많은 두바이의 프로젝트 중 하나가 될 뻔했던 두바이 홀딩스의 계획에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부르즈 칼리파와 세계적으로 큰 쇼핑몰 중 하나인 두바이몰이 있는 다운타운 두바이를 만든 에마아르가 가세하면서 당초 일곱개를 만들려던 인공섬은 하나로 줄이고, 그 대신 부르즈 칼리파와 두바이몰의 기록을 셀프 갱신하는 랜드마크를 추가하게 됩니다. 1km 이상의 높이로 지어질 것으로 추정되는 세계에서 가장 큰 타워가 될 두바이 크릭 타워가 2016년 10월부터 착공한 가운데 2018년 여름에는 여전히 계속 확장 중인 두바이몰보다 두 배 이상 넓은 쇼핑지구인 두바이 스퀘어를 짓겠다고 발표한 것입니다. 



두바이 스퀘어에는 중동 지역에서 가장 넓은 차이나 타운을 포함해 사람들을 끌어들일 다양한 시설이 들어설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잠깐 두바이 크릭 하버 마스터 플랜을 잠깐 볼까요?


반 년 전 부르즈 칼리파에서 가장 높은 전망대 라운지에서 내려다 봤을 때만 해도 인공섬 크릭 아일랜드에 들어설 주거 건물이 한창 세워지고 있었지만... 



이제는 완공된 주변 빌딩부터 인도에 들어간 가운데 지난달 18일 크릭 하버에 들어선 첫번째 호텔인 비다 크릭 하버가 문을 열었습니다.



비다 호텔은 블로그를 통해 숙박기를 소개해드린 바 있는 5성급 럭셔리 호텔 브랜드인 어드레스 호텔 체인을 가지고 있는 에마아르 호텔 사업부의 4성급 호텔 브랜드로 얼마전까지만 해도 비다 다운타운, 만질 다운타운만 있었던 다운타운 두바이를 벗어나 비다 에미레이츠 힐스에 이어 9월 18일 비다 크릭 하버를 열었습니다. 



한국 휴가 중에 문을 열어 미처 몰랐지만, 할인 잘 안해주기로 유명한 에마아르 호텔 사업부가 비다 에미레이츠 힐스, 비다 크릭 하버에 이어 어드레스 파운틴 뷰와 어드레스 스카이 뷰를 몇 달 사이에 동시다발적으로 열면서 신장개업기념 50% 할인 특가를 내놨기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아침에 세금을 포함해도 1박에 10만원 밖에 안했으니까요.



호텔에 들어서면 체크인 카운터와 라운지 겸 식당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크릭에 있음을 강조하는 듯 전통배 도우의 사진과 모형 등을 볼 수 있습니다. 



로비 중간에 펼쳐져 있는 대형책을 통해 두바이 크릭 일대의 개발사를 사진이나 그림으로 볼 수 있습니다.







체크인 카운터는 입구를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에 있습니다.



9층짜리 호텔의 엘리베이터 로비는 양쪽에 있습니다. 



예약한 방은 두번째로 싼 방인 딜럭스 마리나 뷰 룸 트윈입니다. 킹베드를 예약하려다 실수로 트윈베드 룸을 예약하게 되었는데, 체크인 할 때 방을 바꿔보려고 했지만 여의치는 않았습니다. 그리 넓지 않지만, 방 인테리어는 매우 산뜻했습니다.  







방벽에는 LG TV가 달려 있는데...



그 밑에 놓여진 TV 리모콘이 일반적인 TV 리모콘과는 다르게 생겼지만, 개인적으로는 매우 익숙한 디자인이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TV용 수신기로 애플TV를 사용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아이폰이나 맥북을 이용해 미러링해서 연결할 수 있는 TV를 본 적은 있지만, 아예 애플TV가 달린 방은 개인적으로는 처음 보네요. 집에서도 애플TV를 사용하는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첫째. 핸드폰이나 컴퓨터가 방 와이파이를 인식하는데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고, 둘째, 디자인은 예쁘지만 맥북처럼 전원 아답터가 큰 경우에는 TV 밑에 있는 콘센트에 직접 꽂을 수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아답터가 커서 TV 밑 콘센트에 연결을 못할 경우 미니 바와 커피 세트가 놓여진 곳 벽면에 있는 콘센트에도 수납함을 고정하기 위해 돌출된 부분이 있어 마찬가지로 콘센트에 직접 꽂을 수는 없습니다. 굳이 전원을 연결하려면 로비에서 아답터를 빌리던, 침대 옆에 있는 콘센트에 꽂아서 충전 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 함정.



침대에서 문을 향해 본 방. 침대 옆에 달린 벽거울과 미닫이로 닫을 수 있는 화장실 벽이 인상적입니다.



단촐하게 생긴 세면대가 있고....





욕조없이 샤워실만 있습니다.





벽을 밀어 세면대의 물이 방 안으로 튀지 않도록 폐쇄된 공간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이번에 묵은 방은 부분 호텔 건물 사이에 식당과 바를 겸하는 정원과 풀장, 그리고 부분적으로 마리나를 볼 수 있는 방입니다. 아직은 호텔 주변 건물들이 공사중이기 때문에 가장 싼 딜럭스 룸 보다는 딜럭스 마리나 뷰 룸 이상의 방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럼 또다른 프리미어 스위트 코너 마리나 뷰 룸을 볼까요?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호텔 내 정원을 가려주는 가림막은 돛처럼 시간에 따라 접고 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아침에는 접혀진 상태로 있다가...



햇볕이 따사로운 낮이 되면 가림막을 펼쳐 햇볕을 차단하고...



밤에는 다시 접는 식으로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이제 호텔 정문 밖으로 나가봅니다. 비다 크릭 하버의 최고의 매력은 크릭 너머 펼쳐진 셰이크 자이드 로드와 다운타운 두바이 일대의 스카이 라인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식사를 할 수 있는 정원과 야외 풀장은 두바이 중심의 스카이 라인을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전망대가 되는 셈입니다.



지역 개발이 보다 많이 이루어져 마리나가 활성화되면 각종 선박들이 선착장에 들어서겠지만, 아직은 한산해서 경치를 보기에 좋습니다.



무엇보다 해가 지는 방향이 바다쪽이기에 건물들 사이로 해가 사라지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포스팅 이후 다시 숙박하면서 해가 지는 모습을 하이퍼랩스로 담아봤습니다.






밤이 어둑해지고 날씨가 선선하니 호텔에서 내려가면 바로 연결되는 크릭 마리나 일대를 걸어봅니다. 아직은 개발이 한창이 동네라서 호텔과 크릭 마리나 밖에는 갈 곳이 없습니다...^^







포토존이나 아이들의 놀이터로 사용되는 조형물들이 있고...









작은 무대로 활용할 수 있는 쉽터도 있으며...



해먹도 있습니다.



물론 도심의 야경도 빼놓을 수 없겠죠. 무엇보다 새해맞이 불꽃놀이를 감상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마리마를 걷다보면 호텔을 병풍처럼 감싸고 있는 주거 건물을 볼 수 있습니다.





한 켠에는 에마아르의 분양 사무소도...

















마리나가 자리잡은 크릭 하버의 중심에 4성급 호텔 비다 크릭 하버를 연 에마아르는 당연히~~~ 메인 호텔 브랜드인 어드레스 하버 포인트도 한 켠에 짓고 있습니다.



65층과 53층짜리 두 개의 타워가 연결된 호텔 레지던스가 될 어드레스 하버 포인트는 두바이 크릭 타워를 좌우에서 보좌하는 형상을 띄게 됩니다.



아침에는 안개 등으로 인해 눈 앞에 보이던 스카이 라인이 사라지는 느낌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이 곳에서의 아침은 애피타이저와 디저트 등은 직접 가져오고, 메인 메뉴 한 가지를 주문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비다 크릭 하버는 가성비 대비 환상적인 뷰를 자랑하고 있기에 호텔을 감싸고 있는 내년 엑스포 개막 전 완공될 것으로 알려진 주거용 빌딩이 공사가 마무리되면 조용한 분위기 속에 멋진 풍경과 여유를 만끽할 수 있지만, 아직은 한창 건설 중이기에 금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후에는 시끄러움을 감수해야만 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아랍_에미리트_연합 | 두바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rperson

    안녕하세요. 리뷰 잘봤습니다!! 제가 이 호텔 숙박예정인데, 정보가 없어 이 댓글을 빌어 문의드립니다.
    혹시 이 호텔에 공항/시내 셔틀 버스가 있는지,
    그리고 이 지역에 아브라(수상택시) 교통수단이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12.13 17:54 [ ADDR : EDIT/ DEL : REPLY ]
    • 1. 호텔에서는 두바이몰까지만 가는 셔틀버스를 매일 1회 운행합니다.
      호텔->두바이몰: 오전 11:00
      두바이몰->호텔: 오후 18:00

      나중에 이 동네가 좀더 개발이 되면 지하철이 연결되긴 할텐데, 아직은 택시로 이동하시는 것이 편합니다.

      2. 역시나... 이 동네가 좀더 개발이 되면 대중 수상교통수단도 연결되기는 할텐데, 아직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2019.12.13 18:33 신고 [ ADDR : EDIT/ DEL ]
  2. Harperson

    셔틀이 있다는 건 다행이네요.
    수상택시(아브라)의 경우 있다는 걸 구글 통해서 봤는데, 호텔 연락이 잘 안되네요..ㅎㅎ
    답글 감사합니다!! :) 좋은 경험하고 오겠습니다

    2019.12.13 19:08 [ ADDR : EDIT/ DEL : REPLY ]
    • 두바이 수상택시와 아브라는 모두 RTA 소관인데, RTA에 따르면 현재 수상택시는 서비스 개선작업으로 인해 현재 운행을 중지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https://www.rta.ae/wps/portal/rta/ae/public-transport/marine/dubai-water-taxi

      RTA는 다양한 형태의 아브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두바이 크릭 하버에는 아직 정거장이 없습니다.
      https://www.rta.ae/wps/portal/rta/ae/public-transport/marine

      아브라는 두바이 구시가에서 이용하시는 것이 원조입니다...^^

      2019.12.13 19:17 신고 [ ADDR : EDIT/ DEL ]
  3. Harperson

    감사합니다! :) 정거장이 없어보이긴 하더라고요~~ 택시 이용이 편하겠네요 감사합니다

    2019.12.13 20:1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