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에 아기자기하고 다채로운 색채를 부여하고 있는 개발업체 메라아스가 자신들이 개발한 JBR 비치 & 워크 앞바다에 인공섬 블루워터를 만들 것이라는 발표를 들었을 때, 둘라가 그 이름을 처음 듣고 떠올렸던 건 고딩 때 재미있게 봤던..............



털썩;;;;;;


메라아스가 엔터테인먼트 수도를 표방하며 발표했던 블루워터 아일랜드는 대관람차의 몸통이 될 바퀴 직경이 210m나 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대관람차 두바이 아이와 라스베이가스에서 유명한 카지노 리조트 시저스 팰리스 호텔 리조트, 관광객들을 위한 상점가와 식당가, 그리고 거주지구가 모여있는 인공섬으로 JBR 앞바다에 세워지고 있으며 2018년 11월 문을 열었습니다.



인공섬 블루워터는 도보, 자동차, 대중교통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방문할 수 있다고 하지만 현재는 걸어서 바다건너 섬으로 들어가는 방법과 자동차로 들어갈 수 있으며, 향후에는 모노레일이나 워터페리 등을 이용해서 방문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도보로 들어갈 수 있는 방법은 JBR 비치에서 연결된 다리를 이용해 바다를 건너면 됩니다. 보행자들을 위한 나무로 된 보행로가 깔려 있어 그 길만 따라가면 되기에 상당히 직관적입니다.







블루워터로 연결된 다리에서 본 JBR 비치의 풍경.



다리 중간에서 보면 바다를 사이에 두고 왼쪽에는 블루워터가, 오른쪽에는 JBR의 모습이 보입니다.



그리고 다리 중간에는 휴식 공간 겸 전망대가 있습니다. 발 밑 받침구역으론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습니다.



바다 위에서 감상하는 JBR과 두바이 마리나 스카이 라인.



 JBR의 끄트머리에는 에마아르가 짓고 있는 쌍둥이 타워 어드레스 주메이라 리조트와 바다 건너 짝짝이 타워 52|42가 세워지고 있습니다.



두 건물 사이에 바닷길을 타고 들어가면 두바이 마리나로 연결됩니다. ([교통] 두바이 페리 타고 두바이 마리나 일대와 팜 주메이라 둘러보기 참조)



JBR 일대와 바다 풍경을 감상하며 다리를 건너가다 보면 블루워터에 도착하게 됩니다. 물론...  한낮에 45도가 넘는 한여름엔 못할 짓이겠습니다만;;;; 



차를 타고 올 경우엔 두바이 방면으로는 셰이크 자이드 로드를 타다 31번 출구로 빠져 알아즈라끄 스트리트 (블루 스트리트)로 빠지면 되고, 아부다비나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이드 로드를 이용할 경우 까른 알사브카 스트리트 (D59)로 빠져서 유일한 진입로로 들어오면 됩니다. 섬 지하를 활용한 지하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으며 지하로 들어가지 않을 경우 지상에서 발렛파킹을 맡길 수 있는데, 발렛 비용은 100디르함이 넘어 비교적 쎈 편인입니다. 지하 주차장은 아직 무료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처음 차를 끌고 오면 조금 당황스러울 수도 있는 구조긴 합니다만...



걸어서 도착하면 랜드마크인 아인 두바이까지 상점가를 가로질러 가거나 식당과 카페들이 늘어선 워터 프론트를 이용해 갈 수 있습니다.







아인 두바이로 연결된 메인 통로 겸 상점가는 알시프, 시티워크 등 메라아스가 그간 개발한 개발구역의 특징을 모아놓았습니다. 아직은 개장 초기라 빈 매장이 많습니다만, 언제나 그랬듯이 일단 열어놓고 만들어나가는 거니까요...







상점가를 이용하든 워터 프론트를 이용하든 그 길의 끝에는 한창 공사중인 아인 두바이가 있습니다. 



아인 두바이는 현대건설이 짓고 있습니다.



상점가에서 우회하여 워터 프론트로 나가면 바다 너머 팜 주메이라와 JBR의 경치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워터 프론트 초입에는 수상 택시나 버스, 페리 등의 정거장으로 사용될 연결 통로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워터 프론트 끝 아인 두바이 앞에는 상점가와 연결되는 식당 런던 프로젝트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워낙 영국을 좋아하는 나라기도 하지만, 왠지 런던 아이를 의식한 듯해서 묘한 느낌이 들더군요.



상점가와 워터 프론트가 만나는 곳에 자리잡은 아인 두바이는 작년에 갔을 때만 해도 접근을 불허했었는데 (심지어 위에 있는 현대건설 사진은 망원으로 땡겨 찍은 거였죠...), 이제는 다양한 날개 형상의 가림막만 세워둔채 방문객들의 접근을 제한적으로나마 허용하고 있습니다.





가림막 뿐만 아니라 라스트 엑시트에서나 어울릴 것 같은 차량까지 장식용으로 설치해놓고 말이죠. (네... 다양한 컨셉의 푸드트럭 테마 휴게소 라스트 엑시트도 메라아스 작품입니다...)



이는 4월 중순 대관람차의 바퀴 균형 및 형태를 자리잡아주고 있던 총 450톤의 임시 구조물 8개를 완전히 제거했고 마지막 케이블 와이어 설치를 끝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메라아스는 지난 주 보도자료를 통해 임시 구조물을 성공적으로 제거했으며, 엑스포에 맞춰 2020년 개장에 문제없도록 본격적인 마무리 작업에 들어가겠다며 아인 두바이에 대한 인포 그래픽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아인 두바이는 개당 5톤에 달하는 192개의 케이블 와이어로 형체를 유지하게 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출처로 연결됩니다.)


둔탁하게 보여지던 임시 구조물이 철거되면서 보다 슬림한 형태의 휠이 완성된 것입니다.





요즘 블루워터는 춤바람 이벤트를 열고 있습니다. 놀자판 섬이거든요~



아인 두바이를 지나 바다를 향해 가장 깊숙히 향해있는 면에는 일반 방문객의 경우 유료로 이용할 수 있는 비치 클럽 코브 비치와 시저스 팰리스 호텔 리조트 및 레지던스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삼면으로 된 블루워터스의 아인 두바이로 연결된 워터 프론트를 제외한 나머지 두 면은 리조트 이용객 및 거주자들을 위한 프라이빗 비치가 있을 뿐 퍼블릭 비치는 없는데, 이는 JBR에 훨씬 넓은 퍼블릭 비치가 운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퍼블릭 비치는 JBR에서, 프라이빗 비치는 블루워터에서! 랄까요... 11월에 얼핏 듣기로 리조트 투숙객이 아닌 이상 코브 비치 입장료가 300디르함이라고 하더군요;;; 



코브 비치 옆에는 붕어 없는 붕어빵... 아니 카지노 없는 카지노 리조트 시저스 팰리스 호텔 리조트가 있습니다. 시저스 팰리스, MGM 등 라스베이가스의 유명 카지노 리조트들을 두바이로 끌어오는 것과 관련하여 공인 카지노를 개설할 계획이 있냐는 세간의 질문에 대해 두바이 당국은 리조트만 가지고 올 뿐, 두바이 내 공인 카지노 개장 계획은 없다고 단호하게 선을 긋고 있습니다.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이슬람이 규정하고 있는 다양한 제약사항을 푸는 별종으로 유명한 두바이라고 해도 공인 카지노를 개장할 엄두를 못내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뭐... 번호 하나 뽑는데 1,000디르함 (약 30만원 이상)을 내야하는 복권은 운영하고 있으면서도 말이죠... ([사회] 아부다비 복권 Big Ticket, 종교적 금기인 나라에서 커져가는 UAE 최대의 복권과 에미라티 드림 참조)



호텔 로비를 들어서면 시원하게 펼쳐진 바다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개장 초기에는 없었는데...



4월에 다시 가보니 풀장으로 가는 길목에 시저스 상을 하나 세워뒀네요.








시저스 팰리스가 두바이에 문을 열면서 카지노는 데려오지 못했지만, 스타 셰프 고든 램지가 자신의 TV프로그램 컨셉을 표방한 식당 헬스키친은 호탤 개장과 함께 운영되고 있습니다. ([두바이] 고든 램지의 헬스키친 레스토랑, 첫 해외 진출지로 두바이의 새 인공섬 블루워터 아일랜드에 개점! 참조)



호텔 앞에는 시저스 팰리스 레지던스가 있습니다.





시저스 팰리스 단지를 지나면 블루워터의 나머지 공간은 거주자들을 위한 레지던스 및 아파트 건물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메라아스는 이미 분양했던 건물들을 성공적으로 다 팔았다며 최근 섬 내에 거주빌딩 중 남아있던 마지막 빌딩의 분양에 들어간 바 있습니다.



블루워터는 면적이 그리 넓지 않아 날씨만 괜찮으면 걸어서 JBR과 한꺼번에 섬 전체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시티워크에서 현대적인 감각의 모스크를 선보인 바 있던 메라아스는 블루워터에 더더욱 파격적인 디자인의 모스크를 만들어 두었습니다. 그냥 아무 생각없이 지나치다 보면 안내판에 나와 있는 모스크가 있긴 있나 싶을 정도로 전통적인 모스크와는 전혀 다른 디자인을 자랑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모스크하면 떠오르는 익숙한 모양의 미나렛도 없;;;;



주위를 둘러보다 보면 하나 밖에 없는 주요 도로를 중심으로 한쪽으로는 일반 방문객들을 위한 상점가, 식당가와 아인 두바이의 퍼블릭 공간이, 다른 한쪽으로는 시저스 팰리스 호텔 리조트 레지던스 단지와 아파트 등 거주자를 위한 프라이빗 공간이 양분되어 있으며, 그 지하로는 대형 지하 주차장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블루워터는 도심 곳곳에 다양한 공간을 창출해 온 메라아스가 그간의 경험을 집약해서 만든 인공섬입니다. 개발구역을 보니 내년에 예정대로 아인 두바이가 운영을 시작한다고 해도 블루워터는 JBR과 함께 즐기시면 좋을 것으로 보이네요. 낮에 해수욕을 즐기고 저녁에 대관람차를 타고 휴식을 취한다던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아랍_에미리트_연합 | 두바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