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를 관광하는 여행객들은 레스토랑이나 호텔 바나 라운지 (룸 서비스 포함), 혹은 골프장 내 클럽 하우스나 얼마전에 소개해드렸던 코카콜라 아레나 처럼 주류 판매가 허용된 식음료장에서 파는 술만 마실 수 있었습니다. 네.. 공식적으로는 외국인 여행객이 주류 판매점에서 술을 싸들고 호텔 방으로 갖고 들어갈 수는 없었습니다.


주류가 금지된 샤르자를 제외한 UAE 내 곳곳에 주류 판매점이 성업 중이긴 합니다만, 두바이와 아부다비에 있는 주류 판매점에서는 공식적으로는 2년 유효기간의 주류 면허를 소지한 두바이, 혹은 거주자에게만 술을 팔 수 있기 때문에 주류 면허가 없는 여행객들은 구입할 방법이 없는 것이었죠. 굳이 방법을 찾는다면 주류 면허 자체가 없는 라스 알카미아의 주류 판매점에서 술을 사들고 두바이나 아부다비로 갖고 들어갈 수도 있지만, 복불복으로 운 나쁘게 걸리기라도 하면 법적으로 빠져나가기 골치아픈 점도 있고, 무엇보다 설령 거주자라고 해도 21세 이상 비무슬림 거주자라고 해도 급여가 낮으면 신청조차 할 수 없는 제약도 걸려 있기도 합니다. ([생활] 알아두면 쓸모있을지도 모를 슬기로운 UAE 음주생활 참조) 물론... 여행기간 중에 주류 판매점을 찾아 헤메는 것보다는 술 파는 곳에서 마시는 것이 쉬운 방법이긴 하겠습니다만, 다른 나라에선 볼 수 없는 낯선 법 체계로 인해 주류면허 없이 쉽게 술을 구했다가 운 나쁘게 적발되어 법적 분쟁에 휘말리는 외국인 여행객들이 꽤나 많았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두바이는 이번 여름부터 불필요한 법적 분쟁으로 인한 논란을 없애 두바이를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주류 판매점에서 술을 구입할 수 있는 합법적인 길을 열어두었습니다. 그동안 여행객들의 주류 구입을 공식적으로 금지해왔던 두바이가 21세 이상 비무슬림 여행객이라는 점만 입증하면 MMI와 African+Eastern 같은 주류 판매 체인점에서 술을 구입할 수 있는 30일 유효기간의 임시 주류면허를 무료로 발급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했기 때문입니다.  



여행객들은 입국도장이 찍힌 여권을 들고 주류 판매점을 방문하여 자신이 여행객이라는 사실을 입증만 하면 (매장이나 직원에 따라 여권 및 입국도장이 찍힌 페이지 사본을 증빙으로 남겨둬야 할 수도 있음) 임시 면허를 바로 발급받아 술을 사마실 수 있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주류를 판매하는 식당이나 바 같은 곳에서 40~50디르함에 판매하는 맥주 한 잔을 주류 판매점에서는 500ml 한 캔에 10디르함 이내로 구입할 수 있기에 매장에서 한 잔 사마실 돈으로 주류 판매점에서 5캔 이상을 싸들고 방에 들어가 마실 수 있으니, 많이 마시는 분들에겐 이익인 셈이죠.


두바이에서 비무슬림 거주자와 관광객의 편의 제공 차원에서 음주에 대한 허용범위가 점점 넓어지고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음주를 금지하는 나라인만큼 기본적으로 지켜줘야 할 사항은 지켜줘야 슬기로운 음주생활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음주를 즐기는 데 있어서 조심해야 할 금기사항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아랍_에미리트_연합 | 두바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