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리뷰

1) 지난 시즌에 압도적인 공격력을 과시했던 공격 3인방 중 2명이 장기 부상 이탈과 부진으로 1명만 그나마 제역할을 하고 있는 남태희의 알두하일이 원정팀의 무덤에서 무너지면서 사상 첫 카타르 더비가 될 뻔했던 서아시아 아챔 4강전은 8강전과 마찬가지로 카타르 클럽과 이란 클럽의 대결이 되었습니다.

2) 알사드와 페르세폴리스는 올해 조별예선에서 처음 맞붙었습니다. 각자 자신의 홈에서 승리를 거두어 1승 1패의 호각세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나마 알사드의 패배는 자책골에 의한 것이어서 양팀간 상대전적에서는 알사드가 우위에 볼 수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3) 정우영 선발 45분 출전. 이번 시즌 극강의 공격력을 과시하고 있는 알사드는 원정팀 페르세폴리스를 상대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역습당하는 상황에서 허용한 페널티킥 한 방에 0대1로 패한채 원정팀의 무덤 아자디 스타디움으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페르세폴리스는 에스테그랄과의 16강전에서 원정팀의 무덤을 초토화시킨 알사드 공격의 핵심인 바그다드 부네자와 아크람 아피프를 확실하게 봉쇄한 것이 귀중한 원정승리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알사드는 전반에 밀어붙이고도 골을 넣지 못하자 수비형 미드필더와 수비수를 잇달아 공격수로 교체하는 닥공 모드로 전환한 것이 오히려 독이 되었으며, 알사드가 기록한 골의 70% 이상을 합작하고 있는 바그다드 부네자와 아크람 아피프가 봉쇄되었을 때의 대안이 아직까지는 확실하지 못한 불안요소가 결국 패인이 되고 말았습니다. 선발 출전한 정우영은 닥공 모드에 들어가면서 후반 시작과 동시에 핫산 알하이도스와 교체되었습니다.

4) 알사드는 원정팀의 무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역전 결승행에 도전합니다. 알사드는 16강전 에스테그랄을 상대로 카타르 축구 역사상 최초로 최초로 원정승을 거둔 클럽이 된 좋은 기억을 갖고 있습니다만, 두 선수가 1차전 처럼 철저하게 봉쇄되었을 때의 대안을 찾지 못할 경우 쉽지 않은 2차전이 될 전망입니다.



1. 경기 결과

알사드 0:1 페르세폴리스 (10월 2일 18:15/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알사드

페르세폴리스

 

 (후반 41분) 알리 알리푸르


2. 2차전 일정

페르세폴리스 : 알사드 (10월 22일 18:30/ 아자디 스타디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카타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