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쌀람!풋볼/칼럼2017. 2. 4. 13:57

(구단 역사상 첫 1부 리그 승격에 감격해 마지않는 알무잣잘 구단 관계자들.)



전북 현대는 아시아축구연맹의 신설 독립기구인 '출전 관리 기구((Entry Control Body)'가 K리그에서의 승부조작을 빌미로 올해 아챔출전자격을 박탈한 징계에 불복하며 CAS에 제소했지만, CAS 역시 아시아축구연맹의 손을 들어주고 전북 현대의 항소를 기각하면서 지난 시즌 아챔 우승팀인 전북 현대는 출전자격을 박탈당하며 2연패 도전이 불발로 돌아갔습니다.


아시아축구연맹측에서 전북 현대의 출전권 박탈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할 무렵 국내의 일부 스포츠 매체와 팬들 사이에서 아챔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는 K리그 팀들을 견제하기 위한 중동 리그측의 의도가 담긴 것이 아니는 모종의 음모론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만, 심지어 스포츠 매체 기자들도 알았든 몰랐든 언급하지 않은 중요한 사실이 있습니다.


우리가 하찮게 여기는 그 걸프지역 리그조차 승부조작한 구단과 관계자에게 만큼은 인정사정 없는 철퇴를 내린다는 사실을 말이죠.


지난해 7월 21일 15/16시즌 사우디 2부 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1975년 창단된 이래 구단 역사상 첫 1부 리그 승격을 앞두고 카이로에서 전지훈련 중이던 알무잣잘 구단은 사우디 축구협회가 내린 청천벽력과 같은 징계를 받게 됩니다. 알질을 꺾고 2부 리그 우승 및 1부 리그 승격의 기쁨과 감격을 맛본 지 불과 3달만의 일입니다. 2부 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것으로 적발된 승부조작 스캔달이 모든 관련 당사자들의 진술을 통해 사실임이 확인되자 사우디 축구협회는 주모자 및 공모자, 그리고 알무잣잘 구단에게 이에 상응하는 징계를 내렸기 때문입니다. 


사우디 축구협회가 내린 징계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각주:1]

1) 아흐마드 나세르 압둘라 (알무잣잘 구단주): 축구 관련 활동 영구 정지. 사면 없음 / 벌금 30만 디르함 (한화 약 9천만원)

2) 무타입 까으단 알오타이비 (알무잣잘 구단 프런트): 축구 관련 활동 영구 정지. 사면 없음 / 벌금 30만 디르함 

3) 반다르 무함마드 알도사리 (알무잣잘 선수): 축구 관련 활동 영구 정지. 사면 없음 / 벌금 30만 디르함

4) 무함마드 알리 알무알리즈 (하즈르 감독): 축구 관련 활동 영구 정지. 사면 없음 / 벌금 30만 디르함

5) 누르 앗딘 유스프 샤리프 (알파이하 감독): 축구 관련 활동 영구 정지. 사면 없음 / 벌금 30만 디르함

6) 이브라함 무스타파 무지 (알리야드 물리치료사): 축구 관련 활동 1년 정지. / 벌금 30만 디르함

7) 핫산 만수르 가와스 (알질 선수): 축구 관련 활동 징계일로부터 1년 정지. / 벌금 30만 디르함

8) 압둘라 알리 알하므얀 (알질 선수): 축구 관련 활동 징계일로부터 1년 정지 / 벌금 30만 디르함

9) 알무잣잘 구단: 1부 리그 승격대신 3부 리그로 강등 / 벌금 50만 디르함 (약 1억 5천만원)

10) 당사자들은 상기 징계에 이의가 있을 경우 항소할 수 있음.

* 한국과 사우디의 물가차이를 감안한 체감 물가로는 그 두 배 이상에 해당하는 1억 8천만원에서 3억원 상당의 벌금임.


알무잣잘 구단은 이 징계에 대해 항소했지만, 사우디 축구협회는 1부 리그가 시작되기 11일 전인 8월 3일 징계안을 그대로 확정했습니다. 알무잣잘 구단으로서는 두 명의 선수들이 승부조작에 개입한 것이 입증된 알질 구단에게는 구단 차원의 징계를 내리지 않고 자신들만 징계를 받는 것이 억울하다고 항변했지만, 사우디 축구협회에서는 선수는 물론이요 구단주와 프런트까지 승부조작에 개입한 구단과 함께 구단 차원의 징계를 내리기에는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본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1부 리그 승격의 꿈을 접고 20개팀이 두 개조로 나뉘어 2부 리그 승격을 겨루는 3부 리그로 강등된 알무잣잘은 시즌 초반 멘탈 붕괴를 벗어나 2부 리그 복귀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만...


반면, 그로부터 약 두 달이 채 안된 9월 30일 프로축구연맹은 우리가 너무나도 잘 알고 있듯 3년전 승부조작 사건에 연루된 전북 현대에 대해 승점 9점 삭감과 구단에 대해서만 벌금 1억원이라는 징계를 빙자한 선처를 내리면서 국내 언론과 팬들 사이에서 논란을 불러 일으켰고, 이는 결국 전북 현대의 무모한 CAS 항소 시도 및 패소로 연결되는 국제망신을 자초했습니다. 전북 현대가 연맹으로부터 그에 걸맞는 징계를 받은 뒤에도 이렇게 항소를 할 수 있었을까 싶은 생각이 드는데 말이죠.


승부조작한 구단과 관련자들에게 선처를 내린 프로축구연맹이 같은 상황에서 철퇴를 내린 사우디 축구협회를 상대로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요? 승부조작에 대해 겨우 승점 9점 감점과 벌금 1억원의 선처를 받은 전북 현대는 자신들이 프로축구연맹을 잘 만난 것에 감사해야 할 것입니다.

  1. http://www.thesaff.com.sa/NewsDetails.aspx?NewsID=14469 [본문으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니시무라 유이치 주심 징계받을 듯!

알힐랄과 웨스턴 시드니의 아챔 결승 2차전에서 잇달아 어처구니없는 오심을 남발하며 경기를 지배한 끝에 알힐랄의 패배와 웨스턴 시드니의 첫 아챔 우승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니시무라 유이치 주심이 6개월 출장정지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카타르의 알카아스 스포츠 채널이 보도했습니다.



아시아 축구 연맹 내부의 믿을만한 소식통에 따르면 셰이크 살만 빈 이브라힘 알 칼리파 아시아 축구 연맹 회장이 주도한 가운데 징계 위원회를 구성하여 경기 후 알힐랄이 정식으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등 많은 논란을 일으킨 니시무라 주심의 오심을 검토한 끝에 6개월간 배정 금지의 징계를 내리는 것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브라질 월드컵 개막전에서 불지 말았어야 할 페널티킥 오심으로 논란 끝에 월드컵 주심 배정에서 퇴출된 바 있는 니시무라 유이치 주심은 아챔 결승 2차전에서 브라질 월드컵 때와 반대로 페널티킥을 불지 않기로 작정하고 나온 듯 눈 앞에서 목격하고도 알힐랄에게 주어졌어야 할 전후반 합쳐 총 4차례의 페널티킥을 묵살하면서 1~2차전 합계 0대1로 웨스턴 시드니가 첫 아챔 우승을 차지하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했었습니다.



2. 곽태휘, 2014 아챔 드림팀에 선발!

알힐랄의 곽태휘는 아시아축구연맹이 발표한 올해의 아챔 드림팀 베스트 11 중 센터백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4-4-2 포지션으로 선발한 베스트 11에는 준우승팀 알힐랄에서 4명 (곽태휘, 압둘라 알조리, 티아고 네베스, 압둘라 알샤므라니), 우승팀 웨스턴 시드니에서 3명 (안테 코비치, 토포르 스탠리, 콜), 4강에서 탈락한 알아인에서 2명 (오마르 압둘라흐만, 아사모아 기안), 8강에서 탈락한 알사드 (나디르 벨하지)와 광저우 에버그란데 (엘케손)에서 각각 한 명씩 뽑혔습니다.



한편, 서브명단에는 FC서울에서 3명 (김주영, 차두리, 윤일록), 알힐랄 (압둘라 스다이리), 알아인 (이명주), 웨스턴 시드니 (유리치)에서 각각 1명씩 선정되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당시의 킹 압둘라 스타디움. 알잇티하드는 이 넓은 관중석을 비운채 홈경기를 치루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알잇티하드와 알아인의 아챔 8강전에 또다른 변수가 등장했습니다. 지난 5월 1일 공식 개장한 6만석 규모의 킹 압둘라 스타디움에서 알아인을 압도할 열광적인 응원을 선보이려던 알잇티하드와 알잇티하드 서포터즈들은 AFC 징계 위원회가 내린 징계에 멘붕당하고 말았습니다.


AFC가 징계 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8월 26일 젯다의 킹 압둘라 스타디움에서 4강 진출권을 놓고 결전을 벌일 알잇티하드와 알아인의 8강 2차전 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치룬다고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이는 올해 아챔이 진행되는 동안 알잇티하드 서포터즈들이 한 번 이상 관중석에서 사고의 위험이 높은 폭죽용 인화물 사용이 목격된 데서 내려진 징계에 따른 것입니다.


지난 시즌 최악의 재정난으로 고액 연봉 고참 선수들을 정리하기 위해 라이벌 구단인 알힐랄, 알나스르로 이적시키고, 제대로 된 외국인 선수도 영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오랜만에 아챔 무대에 복귀한 알잇티하드는 좁은 경기장에서도 다양한 티포를 선보이며 선수들을 독려한 서포터즈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힘입어 근성으로 홈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8강에 진출한 상황이었습니다.


(오랜만의 아챔 복귀 후 첫 홈경기인 조별 예선 2라운드 알아인과의 대결에서 선보인 티포)



(조별 예선 4라운드 레퀴야와의 경기에서 선보인 티포)



내년 아챔 진출에 실패한 알잇티하드 구단은 서포터즈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고자 당초 16강전부터 사실상 완공된 킹 압둘라 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변경해 줄 것을 AFC에 공식 공문을 보내기도 했으나, 결국 변경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8강전부터 홈구장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AFC의 무관중 경기 징계에 따라 알잇티하드와 알잇티하드 서포터즈들은 4강에나 진출해야 화끈한 응원전을 선보일 수 있는 상황이 되고야 말았습니다.


이미 1차전 홈경기 티켓 판매를 시작한 알아인으로서는 부담스럽기만한 알잇티하드 원정 경기를 이미 조별예선에서 경험했던 알잇티하드 서포터즈들의 일방적인 응원없이 치루게 되어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알아인은 알잇티하드와의 맞대결에서 단 한번도 이겨본 적이 없어 부담스러운 상대이기도 합니다.


무관중 경기라는 징계를 내린 징계 위원회가 남은 기간 동안 항소할 기회가 있기에 당장 날벼락을 맞은 알잇티하드 구단은 이번 징계에 대해 항소할 예정입니다. 과연 알잇티하드와 알아인은 저 큰 경기장에서 관중 없이 무관중 경기를 치루게 될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사우디_아라비아 | 제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