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UAE 리그 승격팀 푸자이라는 2일밤 뜬금없이 트위터를 통해 K3리그 베이직 시흥시민축구단에서 뛰던 미드필더 이승희를 영입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시안 쿼터가 사라진 UAE 리그에서 뛰는 한국인 선수로는 임창우에 이어 두번째이며, 아시안 선수로는 다섯번째 선수입니다 (한국 2명- 임창우/이승희, 일본/우즈벡/요르단 각각 1명). 지난 시즌 2부 리그에서 1부 리그로 승격한 푸자이라는 지난 6월 5일 호르헤 실바를 영입하며 일찌감치 4명의 외국인 쿼터를 채운 후 시즌을 준비해왔고 이적시장이 마감된 상황에서 이 선수들로 1라운드를 치룬 상황이기에 더욱 뜬금포로 터진 영입 오피셜입니다. 등번호는 67분.


요란스럽게 두 시즌만에 1부리그 승격을 확정지은 후 오마르 코소코를 제외한 3명의 선수를 교체하였으며, 1라운드까지 등록되어 있는 푸자이라의 외국인 선수는 왼쪽부터 오마르 코소코 (프랑스), 호르헤 실바 (브라질),  페르난도 가브리엘 (브라질), 무함마드 벤옛투 (알제리)의 4명입니다. 승격팀끼리의 맞대결이었던 8월 31일 개막전에서는 3명의 선수가 선발 출전했고 오마르 코소코만 후반 막판 교체투입된 바 있습니다. 별다른 선수들의 부상 소식이 전해지지 않은 가운데 구단측에서도 자세한 정보 없이 영입 오피셜만 내놓은 상태라 누구를 대체하기 위해 영입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이승희는 전남 드래곤즈에서 프로 데뷔하여 2015년 태국 수판부리FC, 2016년 나고야 그램퍼스를 거쳐 국내에 복귀하여 2017년에는 포항 스틸러스, 그리고 2018년 시흥시민구단으로 이적한 후 반년만에 푸자이라로 이적하게 되었습니다. UAE 동쪽에 있는 푸자이라에서 뛴 한국인 선수로는 같은 연고지팀인 딥바 알푸자이라에서 뛰었던 허재원에 이어 두번째 선수가 됩니다.


그의 세번째 외국 리그 클럽이 된 푸자이라는 15/16시즌 2부 리그로 강등되어 16/17시즌 재승격에 실패한 후 17/18시즌을 앞두고 지난 2012년 알와슬 감독에서 경질된 이후 축구계를 떠나 두바이에서 야인생활을 하고 있던 디에고 마라도나를 감독으로 영입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오피셜] 풍운아 마라도나, UAE 2부 리그 감독으로 5년 만에 감독직에 복귀! 참조) 워낙 알와슬 감독 시절 쌓아놓은 이미지가 부정적 (축구보다 파티에 더 열중한다)이었던 탓에 그의 감독직 복귀를 우려하는 시선이 많았지만, 이를 의식이라도 한 듯 첫 날부터 정시출근을 (이런게 기사화될 정도!!!) 하면서 안정적으로 팀을 운영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여 UAE 리그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집이 있는 두바이로부터 구단이 있는 푸자이라까지 왕복 350여킬로 거리를 직접 운전하고 출퇴근하며 팀감독직을 수행하며 승격 가능성이 높은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데도, 예전의 모습으로 인해 사람들이 갖고 있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어나기가 너무 어렵다."며 격정적인 인터뷰를 할 정도였죠.


하지만 무난하게 리그 2위를 유지하던 푸자이라는 1부 리그로 직행할 수 있는 2위 자리가 걸려있던 2부 리그 최종전으로 인해 대소동을 겪게 됩니다. 최종전을 무승부로 마치면서 같은 시간 열렸던 경기에서 승리한 3위팀 잇티하드 칼바가 2위를 확정짓고 푸자이라는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뤄야 하는 3위로 리그를 마무리 지었기 때문입니다. 1~2부 리그를 통틀어 유일한 시즌 무패팀이었지만, 많았던 무승부가 발목을 잡은 것이었죠. 경기 종료 후 불과 몇 시간만에 푸자이라 구단은 1부 리그 12위팀 핫타와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뤄야 함에도 불구하고 마라도나 감독 경질을 전격 발표합니다. 그리고 다른 감독을 영입하려다가 여의치 않자 불과 며칠만에 자신들의 발표를 번복하고 마라도나를 재신임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미 빡쳐있던 마라도나는 구단의 제안을 거절하고 UAE 생활을 청산한 후 벨라루시아로 옮겨가 다이나모 브레스트 구단의 회장으로 취임하기에 이르렀습니다.


14/15시즌부터 2부 리그로 강등되었던 15/16시즌까지 두 시즌을 이끌었던 이반 하섹 감독을 다시 불러들인 푸자이라는 개막전에서 2부 리그 1위로 승격했던 바니야스와 맞붙어 무함마드 벤옛투의 선제골을 지치키 못한 채 1대1 무승부로 18/19시즌을 시작했습니다.


깜짝 이적한 이승희의 UAE 리그 데뷔전이 될 지 모를 푸자이라의 다음 경기는 8월 5일 알자지라와의 리그컵 1라운드 경기입니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아랍_에미리트_연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진훈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9.04 15:40 [ ADDR : EDIT/ DEL : REPLY ]

728x90
반응형

0. 리뷰

1) 지난 시즌 종료 후 있었던 연쇄 구단 합병의 여파로 이번 시즌을 12개팀으로 치뤘던 UAE 리그는 다가올 18/19시즌부터 다시 14개팀 체제로 확대하기로 최종 결정하면서 12개팀에서 14개팀으로 확대했던 11/12시즌 이후 6년 만에 승강 플레이오프를 도입했습니다. 2부 리그 1, 2위팀인 바니야스와 잇티하드 칼바는 1부 리그로 자동 승격시키고 3위팀인 푸자이라와 4위팀인 알하므리야는 1부 리그 12위팀인 핫타와 11위팀 에미레이츠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된 것입니다. 지난 시즌 알자지라에서 뛰면서 핫타를 상대로 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던 박종우는 한 시즌만에 핫타와 함께 리그 잔류를 위한 승강 플레이오프에 뛰는 극과 극의 비교체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에미레이츠는 11/12시즌과 17/18시즌 치러진 두 차례의 승강 플레이오프에 1부 리그 11위팀으로 참가하는 유일한 클럽으로 당시에는 강등당한 바 있습니다.

2) 1, 2부 리그 통틀어 유일한 리그 무패팀임에도 불구하고 리그 최종전에서 거둔 통한의 무승부로 눈 앞에 뒀던 두 시즌만의 자동 승격을 놓치고 승강 플레이오프에 참여하게 된 푸자이라는 구단의 어처구니 없는 후속 조처로 다사다난한 준비과정을 거쳐야만 했습니다. 2부 리그 3위가 확정된 뒤 불과 몇 시간 만에 보란듯이 5년만에 축구계에 복귀하여 팀의 무패 3위를 이끌었던 디에고 마라도나 감독의 전격 경질을 발표했지만, 후임자로 생각해뒀던 감독의 영입에 실패하자 구단주의 지시라며 불과 3일만에 자신들이 경질한 디에고 마라도나 감독과 승강 플레이오프 및 계약을 1년 연장하겠다며 번복하기에 이르렀고, 이에 열받은 디에고 마라도나 감독이 구단의 제의를 거절하자 플레이오프를 4일 앞두고 자국인 감독인 압둘라 미스파르 감독대행 체제로 플레이오프를 치룬다고 밢표했습니다.

3)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핫타와 맞붙은 홈팀 푸자이라는 다닐로 카란도의 멀티 결승골에 힘입어 페르난도 가브리엘이 한 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핫타를 2대1로 꺾고 한 시즌만의 리그 승격에 한 발 다가섰습니다.

4) 박종우 선발 90분 출전. 결승골 단 한 골이 부족해서 승강 플레이오프로 떨어졌던 에미레이츠는 지난 시즌 리그 잔류의 구세주였던 세바스티안 사샤의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 창단 10주년을 앞두고 구단 역사상 최초의 1부 리그 승격을 노리는 알하므리야를 1대0으로 힘겹게 꺾고 리그 잔류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에미레이츠에게 있어 불안요소는 2차전을 치르게 될 알하므리야 클럽 스타디움이 2부 리그에서 맞붙었던 12/13시즌 이후 대부분의 선수들이 뛰어본 적이 없는 낯선 경기장이라는 점. 홈에서 마지막 경기를 치룬 박종우는 선발 출전하여 인저리 타임에 교체될 때까지 90여분을 분전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1. 경기 결과

푸자이라 2:1 핫타 (5월 9일 18:00/ 푸자이라 클럽 스타디움)

푸자이라

핫타

 (전반 4분) 다닐로 카란도

 

 

 (후반 10분) 페르난도 가브리엘

 (후반 35분) 다닐로 카란도

 



에미레이츠 1:0 알하므리야 (5월 9일 20:30/ 에미레이츠 클럽 스타디움)

에미레이츠

알하므리야

 (전반 21분) 세바스티안 사샤

 




2. 2차전 일정

알하므리야 0:1 에미레이츠 (5월 13일 18:00/ 알하므리야 클럽 스타디움)

핫타 1:2 푸자이라 (5월 13일 20:30/ 함단 빈 라쉬드 스타디움)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아랍_에미리트_연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0. 리뷰

1) UAE의 아챔 직행 티켓이 걸려있는 대통령컵은 1부 리그 12개팀과 2부 리그 12개팀들끼리의 예선을 거쳐 올라온 4개팀이 중립경기장에서 16강전부터 맞붙게 됩니다.

2) 알아인은 지난 시즌 중 계약종료로 알아흘리를 떠나 이번 시즌 알자지라를 잠깐 거쳤다가 거취가 모호해진 국대 공격수 아흐메드 칼릴을 겨울 이적시장 중 영입했다가 협회로부터 선수등록을 거절당하는 우여곡절을 거친 끝에 결국 계약기간 6개월의 단기계약으로 영입을 마무리했습니다. 프로 데뷔 이후 등번호 11번을 달았던 아흐메드 칼릴은 알아인에서는 등번호 20번을 받았습니다.

3) 문창진 결장. 대통령컵 16강전 첫 경기로 열린 샤밥 알아흘리와 알오루바의 경기에서는 앙트 에르세그의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킨 샤밥 알아흘리가 승리를 거두고 제일 먼저 8강에 진출했습니다. 문창진은 대기 명단에 있었지만 교체출전 기회를 얻지는 못했습니다.

4) 디에고 마라도나가 이끄는 2부 리그의 푸자이라는 수적 열세 속에서도 1부 리그 핫타와 연장 120분간의 혈투 끝에 하이삼 알리의 극장골로 3대2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전반부터 핫타에 맹공을 퍼주었던 푸자이라는 후반 8분 미드필더 아흐메드 라쉬드의 퇴장과 동시에 선제골을 허용한 상황에서도 10명만으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승리를 눈앞에 두고 후반 인저리 타임 직전 동점골을 허용하여 승부가 연장으로 이어지면서 더욱 힘든 경기가 예상되었으나 승부차기를 눈 앞에 둔 연장 후반 17분에 극적인 극장골이 터지며 승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었습니다.

5) 알자지라는 교체투입된 알리 마브쿳의 결승골로 잇티하드 칼바를 꺾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6) 샤르자는 웰리톤 모라이스의 결승골과 반데르 비에라의 추가골로 아즈만을 꺾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7) 박종우 풀타임 1어시스트, 임창우 풀타임. 디펜딩 챔피언 알와흐다는 연장 120분 접전 끝에 무함마드 알셰흐히의 결승골로 에미레이츠를 꺾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박종우와 임창우가 풀타임을 소화하며 맹활약한 가운데, 시즌 초반에 비해 공격진에 전진 배치된 박종우는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세바스티안 사샤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하면서 지난 리그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습니다. 에미레이츠는 어김없이 심판 판정에 손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박종우는 위협적인 슛은 물론, 불행하게 심판의 오심으로 페널티킥이 선언되진 않았지만 사실상 페널티킥 상황을 만들어내는 등 공격적인 본능을 살리고 있어 리그 두 시즌만에 첫 골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8) 며칠전 알아인에게 완패를 당했던 알아인은 2부 리그 바니야스를 제물삼아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며 8강에 진출했습니다. 바니야스는 자책골로만 두 골을 내주며 스스로 자멸했습니다.

9) 알아인은 이적 후 데뷔전을 치룬 아흐메드 칼릴의 어시스트에 이은 마르커스 베르그의 결승골을 끝까지 잘지켜 알다프라를 꺾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10) 딥바 알푸자이라는 16강전 중 유일하게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알나스르를 꺾고 마지막 8강행 티켓을 손에 쥐었습니다.

11) 8강 대진 일정은 1월 23일 추첨을 통해 결정됩니다.



1. 경기 결과

샤밥 알아흘리 1:0 알오루바 (2부) (1월 15일 17:05/ 셰이크 라쉬드 빈 사이드 스타디움)

샤밥 알아흘리

알오루바

 (전반 27분) 앙트 에르세그

 




푸자이라 (2부) 3:2 핫타 (1월 15일 20:05/ 잇티하드 칼바 클럽 스타디움)

알푸자이라

핫타

 (후반 8분 퇴장) 아흐메드 라쉬드

 

 

 (후반 9분) 페르난도 가브리엘

 (후반 16분) 칼리드 알블루쉬

 

 (후반 31분) 아흐메드 무사

 

 

 (후반 45분) 사무엘 로사

 (연장 후반 18분) 하이삼 알리

 



알자지라 1:0 잇티하드 칼바 (2부) (1월 16일 17:05/ 샤밥 알아흘리 클럽 스타디움 (알아위르))

알자지라

잇티하드 칼바

 (후반 29분) 알리 마브쿳

 



아즈만 0:2 샤르자 (1월 16일 20:05/ 에미레이츠 클럽 스타디움)

아즈만

샤르자

 

 (전반 15분) 웰리톤 모라이스

 

 (전반 38분) 반데르 비에라



에미레이츠 1:2 알와흐다 (1월 16일 20:05/ 라쉬드 스타디움)

에미레이츠

알와흐다

 

 (후반 6분) 무함마드 알아크바리

 (후반 15분) 세바스티안 사샤 (박종우 대통령컵 1호 어시스트/리그 2호 어시스트)

 

 

 (연장 후반 7분) 무함마드 알셰흐히 



바니야스 (2부) 2:5 알와슬 (1월 17일 17:05/ 칼리파 빈 자이드 스타디움) 스타디움)

바니야스

알와슬

 

 (전반 2분) 카이오 코레아

 

 (전반 10분) 핫산 알무하르라미 (자책골)

 (전반 44분) 하부쉬 살레

 

 

 (후반 3분) 아흐메드 살레 (자책골)

 

 (후반 27분) 파비오 리마

 (후반 43분) 하마드 알리

 

 

 (후반 47분) 카이오 코레아 



알아인 1:0 알다프라 (1월 17일 17:05/ 무함마드 빈 자이드 스타디움)

알아인

알다프라

 (전반 22분) 마르커스 베르그

 



알나스르 1:1 딥바 알푸자이라 (1월 17일 20:05/ 칼리드 빈 무함마드 스타디움) => PK 3:5

알나스르

딥바 알푸자이라

 

 (전반 11분) 왈리드 아흐메드

 (후반 25분) 마르셀로 시리뇨

 



2. 8강 대진표 (4월 11~12일 예정)

알와흐다 : 알자지라

알와슬 : 딥바 알푸자이라

샤르자 : 샤밥 알아흘리

알아인 : 푸자이라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아랍_에미리트_연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지난 시즌 아라비안 걸프 리그에서 13위를 차지하여 2부 리그로 강등된 후 이번 시즌을 4위로 마감하면서 재승격에 실패한 푸자이라를 연고지로 하는 푸자이라SC는 산만했던 엠블렘을 깔끔하게 가다듬은 새로운 엠블렘과 더불어 다음 시즌 팀을 맡게 될 새 감독을 발표하고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습니다.


산악지역이 많은 푸자이라를 형상화한 듯 산만하면서도 뭔가 어수선해 보이는 엠블렘은...



구단을 상징하는 동물을 앞세워 보다 깔끔하게 바뀌었으며... (영문 구단 이름이 푸자이라SC에서 푸자이라 FC로 바뀐 것은 덤)





무엇보다 예상을 깬 새로운 감독에는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이자 풍운아 디에고 마라도나를 영입했습니다.





구단 이사회를 새롭게 정비한 푸자이라FC의 구단주 셰이크 막툼 빈 하마드 알샤르끼가 직접 나서 영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디에고 마라도나 푸자이라 감독의 계약 기간은 연장 가능한 1년이며, 푸자이라 구단은 감독 계약서에 서명한 후 모종의 임무를 띄고 중국 출장길에 오른 디에고 마라도나가 복귀한 후인 토요일에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의 영입을 자랑할 계획입니다.


11/12시즌 알와슬을 맡으면서 UAE와 인연을 맺은 디에고 마라도나는 12개팀 중 8위로 시즌을 마무리하고 경질된 이후 5년 만에 감독 커리어를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알와슬 감독 당시에는 자신의 명성을 앞세워 돈만 밝히고 성적에는 관심없는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열성적인 알와슬 서포터즈로부터는 부정적인 평가를 받기도 햇었습니다.


축구와는 잠시 떨어져 있으면서도 두바이 스포츠 위원회에 의해 두바이 스포츠 대사에 위촉되는 등 UAE와 인연을 이어갔던 디에고 마라도나는 지난해 자신의 56번째 생일을 맞이하여 아부다비의 내이션 갤러리아 몰 내에 자신의 이름을 건 아르헨티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카페 디에고를 개업한 바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아랍_에미리트_연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