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안컵은 대회 중반을 넘겨 카타르-이라크전을 끝으로 8강행의 주인공이 결정되었습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7년 6월 13일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1984년 12월 10일 싱가포르 아시안컵 1대0 패배 이후 33년만에 패배를 안겨준 카타르와 맞붙게 되었습니다.  


아시안컵이 시작되기 전 한 TV 프로그램 출연한 알사드의 차비 에르난데스가 카타르의 우승을 점치면서 카타르가 8강에서 한국을 꺾고 올라갈 것이라고 예상했었을 때, 국내의 많은 축구팬들의 카타르에 있어서 그런거라며 그를 조롱했지만, 그의 예상은 8강 대진 중 3개의 매치업과 7개팀을 정확히 맞추면서 어마무시한 적중률을 보여줬고 실제로 우리는 8강에서 그가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던 카타르와 만나게 되었습니다. 




카타르는 이번 아시안컵에서 16강까지 11골 무실점을 기록하며 9골 무실점의 이란을 제치고 아시안컵 출전 24개팀 중 최다 득점팀 단독 1위와 최소 실점팀 공동 1위를 달리는 무서운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북한이 기여한 탓이 크긴 하지만, 전통의 강호 이란을 제치고 다크호스로 등장한 카타르의 위세는 그야말로 예상 밖의 선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슈틸리케 전 감독이 한국에는 세바스티안 소리아 같은 공격수가 없다고 얘기해 조롱의 대상이 되었던 대표적인 카타르 귀화 공격수 세바스티안 소리아는 노쇠해서 더 이상 없는데도 말이죠.


현 카타르 국대의 상승세는 어디에서 나오는 걸까요??? 일단 바레인보다 월등히 뛰어난 경기를 펼쳤던 이라크를 경기 막판에 단 한명만 교체시키면서 체력소비를 최소화하고 90분만에 꺾었던 이라크전 출전 명단을 보면 몇가지 특징을 볼 수 있습니다.


선발

1. 사아드 알쉬브 (GK, 1990년 카타르 출생, 알사드 유스, 현 알사드)

2. 페드로 코레이아 (DF, 1990년 포르투갈 출생, 벤피카 유스, 현 알사드) 

15. 밧삼 알라위 (DF, 1997년 이라크 출생, 알라이얀 유스, 오이펜 임대 경력, 현 알두하일)- 2골

3. 압둘카림 핫산 (DF, 1993년 카타르 출생 (가족은 수단계), 알사드 유스,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오이펜 임대 경력, 현 알사드)- 1골

4. 타릭 살만 (DF, 1997년 카타르 출생,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레퀴야, 레알 소시에다드 유스, 현 주피터 레오네스 (알사드 임대 중)

16. 부알렘 쿠키 (MF, 1990년 알제리 출생, JSM 체라가 유스, 현 알사드)- 1골

6. 압둘아지즈 하팀 (MF, 1990년 카타르 출생, 알가라파 유스, 현 알가라파)- 2어시스트

23. 아심 마디보 (MF, 1996년 카타르 출생 (가족은 수단계), 알옥세르,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유스, 오이펜 임대, 현 알두하일 (알가라파 임대 중))

19. 알모에즈 알리 (FW, 1996년 수단 출생,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오이펜 유스, 현 알두하일), 7골 1어시스트

10. 핫산 알하이도스 (FW/RW, 1990년 카타르 출생, 알사드 유스, 현 알사드)- 1어시스트

11. 아크람 아피프 (LW, 1996년 카타르 출생,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알사드 유스, 오이펜, 현 비야레알 (알사드 임대 중))- 4어시스트


교체

12. 카림 부디아프 (MF, 1990년 프랑스 출생 (모로코-알제리계), 낭시 유스, 현 알두하일)


카타르 국대에 귀화 선수, 혹은 외국계 카타르인이 많은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기에 새삼스러울 것은 없고... (순수 카타르인 수가 많지 않음을 감안하면 당연한 결과)

모 매체에서 지적한대로 알사드 중심의 카타르 국대 수비라인이 끈끈한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카타르의 공격력을 설명하기에 필요한 한가지 포인트가 있습니다.


카타르 국대사를 새로쓰며 아시안컵 득점왕을 달리고 있는 알모에즈 알리를 포함하여 1993년 이후 출생한 선수들의 경력에서 보이는 공통점. 바로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출신이라는 점입니다.



어스파이어 아카데미는 새로운 스포츠 인재들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통치자 칙령 No. 16 of 2004 (2004년 열여섯번째 칙령)에 의해 설립된 카타르의 대표적인 스포츠 아카데미로 선수 육성 뿐만 아니라 어린 선수들에게 고등학교 교육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어스파이어 아카데미는 어린 선수들에게 유럽에서의 경험을 쌓게 해주기 위해 스페인 3부 리그 팀인 쿨투랄 레오네사 (2015년)와 벨기에 주필러 리그의 오이펜 (2012년)을 소유하고 있고, 2017년 8월 스페인 4부 리그팀인 아틀레티코 아스토가 FC와, 2018년 1월에는 영국 2부 리그의 리즈 유나이티드와 파트너쉽 관계를 맺으면서 자신들이 육성 중인 선수들을 유럽으로 유학보내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출범 10주년이 되던 2014년 AFC U-19 축구 선수권 대회에는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출신 선수들로만 대표팀을 만들 수 있을 정도로 커지는 중이죠.


2022년 월드컵 유치 당시 FIFA 이그제큐티브 커미티 멤버가 있는 태국과 과테말라에 아카데미의 스카우트를 파견하여 표를 샀다는 의혹에서부터 시작해서 어스파이어 아카데미와 관련된 몇 가지 논란들이 있는데, 아무래도 가장 큰 논란거리는 FIFA 규정을 위반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될 정도로 카타르의 지나치리만큼 관대하고 적극적인 운동선수 귀화정책과 맞물려 카타르 국대로 키우고 싶은 외국인 재능을 발굴하기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과거 카타르는 로드리고 타바타나 세바스티안 소리아처럼 리그에서 5년 이상 뛰면서 FIFA 요건을 충족하면서 검증된 선수들을 귀화시켜왔지만, 여기에는 한가지 단점이 있었습니다. 젊은 선수를 귀화시킬 수가 없었고, 무엇보다 성인이 된 이후에 귀화하다보니 국가대표임에도 카타르 국가를 못 부르는 무늬만 카타르 선수라는 비아냥을 들어왔습니다. 반면, 어려서부터 어스파이어 아카데미를 통해 발굴한 인재를 귀화시키는 방법은 FIFA 요건을 충족시킨 귀화선수냐는 논란을 야기할 정도의 리스크를 감수해서라도 카타르에 의해 10대때부터 일찌감치 육성시키기 때문에 기존의 무늬만 카타르 선수가 아닌 뼈속까지 카타르인으로 길러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라크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밧삼 알라위의 세리머니를 본 많은 이라크 축구팬들이 그의 세리머니에 더더욱 격분했는데, 그 이유는 이라크계 카타르인인 그의 아버지 히샴 알리 알라위가 1990년대 활약했던 이라크 국대 출신이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태어난 고향 이라크에 비수를 꽂는 결승골을 넣고 환호작약했으니 이라크 팬들이 더욱 격분할 수 밖에요.


특히 한국과의 8강전 승리 이후 보여준 이들의 거수경례 단체사진은 이전의 귀화선수들에겐 볼 수 없는 모습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이번 아시안컵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1993년생 이후 카타르 선수들은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출신으로 클럽에서는 좀더 재능있는 선수들을 오이펜으로 이적, 혹은 임대를 통해, 아니면 아예 유럽으로 진출한 선수들이 대부분입니다. 클럽과는 별개로 국가대표로는 유소년 대표부터 단계적으로 키워나가고 있는 중이죠. 현재 아시안컵 득점왕을 달리고 있으며, 지난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우리에게 패배를 안겨주었던 알모에즈 알리의 경우 어스파이어 아카데미와 오이펜 유스를 거쳐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하여 현재는 알두하일에서 조커로 맹활약 중이고, 유럽에 진출한 카타르 선수들 중 가장 상위 유럽리그인 라 리가의 비야레알로 진출하여 화제를 모았던 아크람 아피프 ([오피셜] 19세 공격수 아크람 아피프, 비야레알과의 계약으로 라 리가에 진출한 최초의 카타르 선수가 되다! 참조) 역시 알사드와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유스 출신이니까요. 더욱 재미있는 점은 현재 유럽진출 중인 아크람 아피프와 타릭 살만을 작년부터 알사드에서 임대영입하여 기존 선수들과 조직력을 다져오고 있었으며, 아크람 아피프의 경우 임대기간을 되려 연장하여 이번 시즌 포텐까지 터지고 있다는 점.


이번 아시안컵에서 나타나고 있는 카타르의 이변은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카타르 정부에 의해 계획적으로 집중 육성 중인 선수들의 육성과정을 확인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현재 맹활약 중인 선수들이 그대로 성장해 카타르 월드컵에 주전 자리를 꿰차게 될 경우 전성기가 시작될 20대 중반이니까요.


개인적으론 카타르전에서 제일 주의해야 할 선수는 아크람 아피프가 아닐까 싶네요. 그가 포텐을 터뜨리고 있는 이번 시즌 알사드 경기를 보면 한가지 두드러진 특징이 있는데, 그가 봉쇄되면 알사드는 많은 득점을 못내고 이기지만, 그에게 뚫리면 골이든 어시스트든 멀티 공격포인트를 쌓아나가 알사드가 다득점 승리를 거두는 확류를 높거든요. 이번 아시안컵에서도 예외는 아니어서 그가 유일하게 4어시스트를 폭발한 북한전에선 6점차 승리를 거뒀던 반면, 그가 침묵을 지킨 경기에선 1,2골차 승리 밖에 못 거뒀으니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아랍_에미리트_연합 | 아부다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0. 리뷰

1) 샤르자는 홈에서 에미레이츠에 4대0 완승을 거두고 프로리그 체제 개편 이후 처음으로 시즌 전반기를 무패행진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최근 몇 시즌간 리그 중하위권에서 맴돌던 성적을 감안하면 이번 시즌의 무패 선두 질주는 그야말로 환골탈태한 셈입니다. 

2) 오반석 풀타임. 컵 대회와 달리 리그에서 부진한 알와슬은 칼바 원정에서도 전반에 상대 자책골로 얻은 리드 기회를 전반 막판 결정적인 두 개의 골찬스를 놓치면서 끝까지 살리지 못하고 후반에만 마이크 라모스와 교체투입된 지오반니 시오에게 연속 세 골을 허용하면서 3대1 역전패를 당하며 2연패로 전반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중하위권에 있던 샤르자가 리그 단독 선두를 질주하는 사이 최근 두 시즌간 리그 2, 3위에 올랐던 알와슬은 이번 시즌엔 반대로 자멸하면서 13위 에미레이츠와의 승점차가 불과 2점차 밖에 나지 않을 정도로 강등 사정권 안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반석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분전했지만, 역전 결승골을 허용하는 상황에서 마이크 라모스에게 밀리는 등 팀의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3) 임창우의 알와흐다와 알아인의 경기는 알아인의 클럽 월드컵 출전으로 인해 경기 일정이 뒤로 밀렸습니다. 

4) 샤르자의 약진과 알와슬의 몰락으로 요약할 수 있는 이번 시즌의 리그 전반기가 마무리되었으며, 리그 후반기는 아시안컵이 끝나는 2월초에나 재개될 전망입니다.



1. 경기 결과

아즈만 0:0 알다프라 (12월 13일 16:45/ 라쉬드 빈 사이드 스타디움)

아즈만

알다프라



바니야스 6:1 딥바 알푸자이라 (12월 13일 16:50/ 바니야스 스타디움)

바니야스

딥바 알푸자이라

 

 (전반 34분 퇴장) 압둘라흐만 아힐

 (전반 41분) 페드로 곤데

 

 (후반 3분) 수하일 알누비

 

 (후반 18분) 페드로 곤데

 

 (후반 32분) 페드로 콘데

 

 (후반 35분) 레로이 조지

 

 (후반 43분) 아흐메드 압둘라

 



샤르자 4:0 에미레이츠 (12월 13일 19:30/ 칼리드 빈 무함마드 스타디움)

샤르자

에미레이츠

 (전반 16분) 라이얀 멘데스

 

 (전반 30분) 웰리톤 수아레즈

 

 (전반 44분) 라이얀 멘데스

 

 (후반 30분) 웰리톤 수아레즈

 



잇티하드 칼바 3:1 알와슬 (12월 14일 16:45/ 칼바 클럽 스타디움)

잇티하드 칼바

알와슬

 

 (전반 28분) 하마드 무함마드

 (후반 9분) 마이크 라모스

 

 (후반 25분) 마이크 라모스

 

 (후반 42분) 지오반니 시오

 



푸자이라 0:1 샤밥 알아흘리 (12월 14일 16:45/ 푸자이라 클럽 스타디움)

푸자이라

샤밥 알아흘리

 

 (후반 45분) 살민 카미스



알자지라 3:1 알나스르 (12월 14일 19:30/ 무함마드 빈 자이드 스타디움)

알자지라

알나스르

 (전반 37분 퇴장) 칼리파 알함마디

 

 

 (후반 10분) 파리스 주므아 (자책골)

 

 (후반 32분 퇴장) 무함마드 알리 

 (후반 34분) 레오나르도 페레이라

 

 (후반 44분) 어니스트 아산테

 

 (후반 48분) 칼판 무바라크

 



2. 리그 순위

순위경기승점득점실점득실차연승/연패
1샤르자13940313415192연승
2알자지라1384128372017
3알아인12912282811174연승
4샤밥 알아흘리138142526197
5알와흐다125341833267
6아즈만13535181621-52연무
7바니야스1346318241772연승
8잇티하드 칼바1353518242222연승
9알나스르13436151823-5
10알다프라13427141526-11
11푸자이라13346132029-92연패
12알와슬13328112028-82연패
13에미레이츠1323891734-17
14딥바 알푸자이라13111141536-215연패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 아랍_에미리트_연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0. 리뷰

1) 내년 아시안컵 A조에서 우리나라와 한 조에 속한 팀들간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쿠웨이트와 오만의 경기는 사이드 알루자이끼의 해트트릭과 압둘아지즈 알무끄발리의 멀티골을 앞세운 오만의 역사적인 0대5 대승으로 끝나면서 4강 진출이 무난해보였던 쿠웨이트는 탈락하고 오만이 5대0 대승으로 골득실에 앞서 UAE를 제치고 조3위에서 조1위로 뛰어오르며 4강에 진출했습니다. 특히 오만의 역사적 승리의 서막과 종막을 장식한 압둘아지즈 알무끄발리와 함께 전반 막판 교체투입되어 단 15분만에 해트트릭을 기록한 사이드 알루자이끼는 아시안컵에서 맞붙게 될 우리에게도 요주의 인물로 떠올랐습니다.

2) 오만은 경기 바로 전날 있었던 내셔널 데이이자 자신의 생일에 독일에서 4개월 이상 치료를 받으며 취임 이래 44년만에 처음으로 자리를 지키지 못한 국왕 술탄 까부스의 부재와 사실상 오만의 전권을 쥐고 있는 술탄의 후임자가 정해지지 않아 오만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공존하고 있는 가운데서 얻어내 더욱 뜻깊었던 역사적인 승리였습니다. 

3) 쿠웨이트와 오만은 통산성적만으로는 24전 9승 9무 6패로 쿠웨이트가 앞서고 있지만 쿠웨이트의 마지막 승리는 1998년의 일이었습니다. 오히려 21세기에 들어와서는 오만이 6승 5무로 일방적으로 앞서면서 걸프컵 강자 쿠웨이트의 새로운 천적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지만, 오만으로서도 쿠웨이트를 상대로 5점차 승리는 양팀 맞대결 역사상 처음인 그야말로 오만 축구사에 길이남을 역사적인 승리였습니다. 쿠웨이트는 오만에게 진적이 없었던 지난 세기 오만을 상대로 5점차 승리를 두 번 거둔바 있으며, 1976년 카타르에서 열렸던 제4회 걸프컵에서 거뒀던 8대0 승리가 양팀의 맞대결에서 나온 최다골차 승리였습니다.

4) 두 경기 연속 극적인 경기로 승점을 챙기며 조1위로 4강 진출의 가능성을 높였던 쿠웨이트 극장은 오만 극장에 휩쓸리며 충격적인 0대5 패배라는 리야드의 비극으로 문을 닫게 되었습니다. 셰이크 탈랄 알파하드 쿠웨이트 축구회장은 선수들이 30분만 경기를 펼쳤을 뿐 그 후엔 집중력을 잃었다고 비난했으며, 조르판 비에이라 쿠웨이트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역사적인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쿠웨이트 축구협회에 사임 의사를 밝히는 등 아시안컵을 앞두고 거센 후폭풍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5) 쿠웨이트와 오만이 역사적인 오만 극장의 개봉으로 충격과 환호가 교차하고 있을 시간 디펜딩 챔피언 UAE는 알리 마브쿳의 멀티골을 앞세워 이라크를 2대0으로 꺾고 조2위로 무난하게 4강 진출에 성공했으며,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알리 마브쿳은 4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에 나섰습니다.

6) 이로써 4강은 사우디와 UAE, 오만과 카타르의 맞대결로 압축되었습니다.

7) 알리 마브쿳의 두 경기 연속 멀티골과 사이드 알루자이끼의 해트트릭이 이뤄지면서 골가뭄에 시달리고 있던 이번 걸프컵 득점왕 경쟁에서는 알리 마브쿳 (UAE/ 4골), 사이드 알루자이끼 (오만/ 3골), 압둘아지즈 알무끄발리 (오만/ 2골)가 앞서나가게 되었습니다.

8) 한편, 압둘라 사우디 국왕은 조별예선에서 탈락했지만 귀국에 앞서 우므라 성지순례를 원하는 예멘 대표팀을 위해 리야드에서 다녀올 수 있도록 전세기를 제공해주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 경기 결과

쿠웨이트 0:5 오만 (11월 19일 19:45/ 프린스 파이살 빈 파하드 스타디움)

(쿠웨이트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요주의 선수로 떠오른 압둘아지즈 알무끄발리가 기뻐하고 있다.)

쿠웨이트

오만

 

 (전반 45분) 압둘아지즈 알무끄발리

 

 (전반 48분) 사이드 알루자이끼

 

 (후반 3분) 사이드 알루자이끼

 

 (후반 14분) 사이드 알루자이끼

 

 (후반 45분) 압둘아지즈 알무끄발리



UAE 2:0 이라크 (11월 19일 19:45/ 킹 파하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걸프컵 단독 득점선두에 오른 UAE의 알리 마브쿳)

UAE

이라크

 (후반 4분) 알리 마브쿳

 

 (후반 16분) 알리 마브쿳

 




2. B조 최종 순위

순위

경기

승점

득점

실점

득실차

연승/연패

1

오만

3

1

2

0

5

6

1

5

2

UAE

3

1

2

0

5

4

2

2

3

쿠웨이트

3

1

1

1

4

3

7

-4

4

이라크

3

0

1

2

1

1

4

-3



3. 4강 진출팀: 오만 (1위), UAE (2위)



4. 4강 일정

오만 대 카타르 (11월 23일 17:45/ 킹 파하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사우디 대 UAE (11월 23일 21:00/ 킹 파하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중동 사우디_아라비아 | 리야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