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리뷰

1) 남태희 풀타임. 리그 종료 후 카타르컵 결승전, 에미르컵 준결승전에 이은 레퀴야와 알제이쉬의 3연전으로 치뤄진 양팀의 맞대결에서는 알제이쉬가 로마리오의 멀티 결승골을 앞세워 레퀴야를 0대4로 대파하고 사실상 8강행의 9부 능선을 넘었습니다. 레퀴야는 이번 시즌 안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을 때의 특징인 높은 볼점유율을 유지하면서도 골을 못 넣는 사이에 상대팀의 역습, 혹은 수비진의 실수로 골을 헌납하며 무너지는 모습을 결정적인 순간에 보여주면서 지난주 에미르컵 준결승전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는데 실패한데다, 설상가상으로 유스프 음사크니마저 어깨부상으로 나가면서 최악의 경기가 되었습니다. 레퀴야가 역전 8강행에 성공하려면 다음주 원정경기 같지 않은 원정경기로 치뤄질 2차전에서 무조건 0대5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만 하는데, 과연....알제이쉬를 상대로 가능할런지;;;;;

2) 알나스르는 트락토르 사지와의 홈경기에서 살림 살레의 멀티 결승골을 앞세워 한 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트락토르 사지를 4대1로 완파하고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올랐습니다.  

3) 곽태휘 결장. 알힐랄은 극강의 위용을 자랑하던 홈경기에서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골을 넣지 못하며 만족할 수 없는 0대0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재활훈련 중인 곽태휘는 결장했습니다.

4) 이명주 풀타임. 알아인은 디얀프레스 더글라스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어이없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조브 아한과 아쉬운 1대1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5) 리그와 국왕컵 준결승전에서 맞붙었던 알아흘리와의 2연전에서 같은 패턴으로 2연패 할 때까지만 해도 예상외로 침묵을 지켰던 알힐랄 구단은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이기지 못한 로코모티프와의 아챔 16강 1차전이 끝난 후 이번 시즌 종료까지 단 1경기만을 남겨뒀음에도 불구하고 알힐랄 역사상 첫 국왕컵 우승컵을 안겨줬던 기오르고스 도니스 감독을 전격 경질하고 남은 한 경기를 압둘라티프 알후세이니 대행감독체제로 치룬다고 발표했습니다.

압둘라티프 알후세이니 알힐랄 감독대행은 로코모티프와의 원정 2차전을 대비하기 위한 오늘 훈련부터 팀을 지도하기 시작했습니다.

6)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쓰고 있는 레퀴야와 알제이쉬의 2차전은 알제이쉬의 요청을 받아들여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대신 알사드의 홈구장인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치뤄지는 것으로 변경되었습니다. 



** 이하 경기 시간은 현지 시간




1. 1차전 결과

레퀴야 0:4 알제이쉬 (5월 17일 19:15/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

레퀴야

알제이쉬

 

 (전반 17분) 로마리오 

 

 (전반 44분) 압둘라작 함달라

 

 (후반 9분) 무함마드 미쓰나니

 

 (후반 40분) 모마리오




알나스르 4:1 트락토르 사지 (5월 17일 20:45/ 알막툼 스타디움)

알나스르

트락토르 사지

 (전반 15분) 아흐메드 이브라힘

 

 (전반 41분) 살림 살레

 

 

 (후반 15분) 아우구스토 세자르 

 (후반 32분) 살림 살레

 

 (후반 44분) 마흐무드 카미스

 




알힐랄 0:0 로코모티프 (5월 17일 21:05/ 킹 파하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알힐랄

로모모티프




알아인 1:1 조브 아한 (5월 18일 19:40/ 핫자 빈 자이드 스타디움)

알아인

조브 아한

 (전반 9분) 디얀프레스 더글라스

 

 

 (후반 31분) 무함마드레자 압바시 




2. 2차전 일정

로코모티프 0:0 알힐랄 (5월 24일 18:00/ 로코모티프 스타디움)

트락토르 사지 1:4 알나스르 (5월 24일 20:00/ 야데가르 에맘 스타디움)

알제이쉬 4:0 레퀴야 (5월 25일 19:00/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조브아한 1:1 알아인 (5월 25일 20:45/ 풀라드 샤흐르 스타디움)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