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0. 리뷰

1) 국왕컵 최다 우승팀 알아흘리, 디펜딩 챔피언 알힐랄, 이번 시즌 리그에서 준우승을 노리고 있는 알샤밥이 이 1라운드인 16강전부터 광탈하는 이변과 함께 시작된 이번 시즌 국왕컵은 계속된 이변 속에 그 누구도 예상 못한 알타아운과 알파이살리가 결승전에서 맞붙게 되었습니다. 알타아운은 2년 전인 18/19시즌에 알잇티하드를 꺾고 우승한 이래 두번째 우승에 도전하며, 알파이살리는 17/18시즌 결승전에서 알잇티하드에게 패해 준우승을 차지한 이후 또다시 창단 이후 첫 우승에 도전합니다.

2) 공교롭게도 두 팀은 결승전을 앞두고 펼쳐진 리그 29라운드 경기에서 리그 우승을 겨루고 있던 알힐랄, 알샤밥과 만나 나란히 패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알힐랄은 29라운드와 30라운드, 마지막 두 경기에서 이번 시즌 국왕컵 우승팀과 준우승팀을 잇달아 상대하게 되었죠.

3) 알파이살리는 간신히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던 후반 막판 부상으로 교체투입된 수비수 무함마드 알누카일란이 교체투입 1분만에 상대 선수의 문전 쇄도를 무리하게 저지하다 다이렉트 퇴장을 당한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후반 인저리 타임에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성공한 줄리오 타바레스의 극장골로 2대3 대역전승을 거두며 창단 67년만에 처음으로 국왕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습니다.

4) 4부 리그에서부터 올라와 두번째로 1부 리그에 올라왔던 10/11시즌부터 열시즌 째 1부 리그에서 버티고 있는 알파이살리는 팀 역사상 최고 성적이 17/18시즌 국왕컵 준우승이었습니다만, 3년만에 찾아온 두번째 기회에서 팀 역사상 가장 큰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되었습니다. 아울러 국왕컵 우승을 차지함에 따라 창단 이후 처음으로 내년 아챔 조별예선과 슈퍼컵에 진출하게 되었으며, 1천만 리얄 (약 30억원)의 우승상금과 왈리드 빈 탈랄 왕자로부터 1백만 리얄의 포상금까지 처음으로 받게된 것은 덤. 

5) 알파이살리는 공교롭게도 알힐랄과 리그 최종전을 치루게 되면서 알힐랄과 알파이살리는 이번 시즌 최종 30라운드 경기와 다음 시즌 첫 경기가 될 슈퍼컵에서 맞붙는 2연전이 성사되었습니다. 알힐랄이 팬들 앞에서 리그 우승을 자축하기 위해 리그 최종전을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으로 옮겼기에 알파이살리는 시즌의 마지막 두 경기를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치르게되며, 슈퍼컵도 이 곳에서 열릴 경우 두 시즌에 걸쳐 세 경기 연속 같은 경기장에서 경기하게 됩니다. 알파이살리로서는 슈퍼컵 역시 팀 역사상 처음으로 출전하는 대회가 됩니다.

 

 

1. 경기 결과

알타아운 2:3 알파이살리 (5월 27일 21:00/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알타아운 알파이살리
(전반 14분) 레안드레 타왐바  
  (전반 40분) 줄리오 타바레스
(전반 45분) 알레한드로 가마라  
  (후반 15분) 줄리오 타바레스
  (후반 38분 퇴장) 무함마드 알누카일란
  (후반 48분) 줄리오 타바레스

 

 

 

2. 사우디 리그 2022 아챔 진출팀

직행: 알힐랄 (리그 우승팀), 알파이살리 (국왕컵 우승팀). 알샤밥 또는 알잇티하드 (리그 준우승팀)

플옵: 알샤밥 또는 알잇티하드 (리그 3위팀)

728x90
반응형
Posted by 아랍지역 전문 블로거 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